[서소문 사진관] 박보검 보기위해 경복궁에 구름관중

중앙일보

입력 2016.10.19 19:40

기사 이미지

박보검이 사인회에 참석해 팬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 주인공 박보검, 김유정, 진영, 곽동연 팬 사인회가 19일 서울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서 열렸다.

이 행사는 박보검이 ‘연예가중계’에 출연해 “시청률 20%를 돌파하면 광화문에서 한복을 입고 팬 사인회를 열겠다”고 한 공약을 지키기 위해 마련됐다. 주최 측은 사람이 많이 몰릴 경우 안전사고가 우려돼 팬 사인회 장소를 광화문에서 경복궁 흥례문 광장으로 변경했다.

행사시작 2시간 전 많은 사람들이 행사장으로 들어가기위해 줄서있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이날 행사장에는 예상처럼 약 5000여명의 팬들이 몰리며 북새통을 이뤘다. 이로인해 안전사고가 우려 됐지만 경찰과 경호원들의 안내에 따라 팬들이 질서를 잘 지키면서 행사는 사고 없이 마무리 됐다.

기사 이미지

박보검과 김유정이 경호원들의 보호를 받으며 행사장으로 걸어가고 있다.

기사 이미지

박보검이 무대에서 팬들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박보검이 한 팬에게 사인을 해준 뒤 하이파이브하고 있다.

행사시작 2시간 전 많은 사람들이 행사장으로 들어가기위해 줄서있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박보검이 행사장을 떠나며 수많은 팬들을 보고 놀란 표정을 짓고 있다.

기사 이미지

박보검이 차량에 오르기 전 팬들에게 허리를 굽혀 인사하고 있다.

글.사진=임현동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