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2016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선공 외면한 역습으로 의표를 찌르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경제 11면

기사 이미지

<32강전 1국> ●·커 제 9단 ○·강동윤 9단

13보(142~155)=중앙이 고스란히 백의 수중으로 떨어지면 그 순간 전쟁도 끝이 난다. 흑은 상변에서 도발할 시간의 여유가 없다. 황망하게 중앙으로 특공대를 투입한 것까지는 고개를 끄덕이게 하는데 43으로 과감하게(?) 젖힌 뒤 45로 몰고 46으로 나갈 때 47, 49로 움직인 수단은 어쩐지 무겁다. 가만히 백 두 점을 단수한 50이 간단명료한, 그러나 흑의 응수를 곤란하게 만든 강수. 박영훈 9단이 고개를 갸웃, 한다. “어쩌자는 거지? 아무리 봐도 수가 안 보이는데….”

51로 밀어 연결을 꾀했으나 그때 침착하게 꼬부려간 52가 급소. 53 몰고 55의 호구로 얼기설기 연결을 했으나 애초 알기 쉽게 삭감하는 것만도 못한 결과가 됐다. 다음 ‘참고도’ 백1로 몰고 흑2에 백3으로 따내면 흑의 후속 수단이 없다. 흑4로 버텨봐야 백5로 그만. 좁은 국면이라 수읽기가 빤하다. 아슬아슬하지만 백이 나쁜 변화는 없다.

“뭔가, 커제 9단의 수읽기에 착오가 있었던 것 같아요. 끝내기에서 큰 실수만 하지 않는다면 백이 편안하게 이기는 바둑이에요.” 박영훈 9단의 말. 흑▲의 선공을 외면한 중앙 42의 역습에 의표를 찔린 탓일까. 43부터 55까지의 진행은 ‘침착의 화신’ 커제답지 않았다.

손종수 객원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