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조성은, "김제동 논란, 사드 반대 연설 보복하는 것"

중앙일보

입력 2016.10.07 09:15

업데이트 2016.10.07 10:30

 
국민의당은 방송인 김제동의 국방위원회 증인 채택 논란에 대해 "김씨의 '사드 명연설'을 트집 잡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제동은 지난 8월 경북 성주에서 열린 한반도 사드배치 철회 집회에서 "성주에서 외부세력이라고 할 수 있는 것은 오로지 사드 하나뿐"이라며 정부의 사드배치 결정을 비판한 바 있다.

조성은 국민의당 비대위원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에서 "국감이 중반쯤 가고 있는데 두 가지 장면을 봤다"며 "국방위에서 김씨를 증인으로 신청하는 억지 장면과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미르 의혹의 최순실·차은택씨 증인 신청을 파행으로 막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의혹의 화살이 가리키는 살아있는 권력인 두 사람(최순실·차은택)을 건드리지 못하게 막는 게 우습고 안타까웠다"며 "그들이 해리포터의 볼드모트냐. 방송인을 건드리지 말고 중대 사안에 집중하라"고 비판했다.

앞서 백승주 새누리당 의원은 김제동이 출연한 방송프로그램을 국감장에서 재생하며 김씨를 국감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제동은 지난해 한 방송에 출연해 "일병 때 군 사령관 사모님을 아주머니라고 불렀다가 13일간 영창에 갔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한민구 국방부장관은 "김씨가 영창에 갔다온 기록이 없다"고 해 진위 논란이 불거졌다.

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