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란 공연 티켓' 등장···두 장 사도 5만원 이하

중앙일보

입력 2016.09.28 18:18

업데이트 2016.09.29 13:39

12월 공연을 앞두고 최근 티켓 판매에 들어간 독일 바이에른 방송교향악단의 내한공연은 적정가보다 크게 저렴한 '김영란 티켓'을 내놓았다. 공연을 기획한 기획사 빈체로는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2·3층을 모두 2만5000원짜리 B석으로 책정했다. 두장을 사도 5만원을 넘지 않는다.  비슷한 수준의 기존 오케스트라 공연은 가장 저렴한 티켓도 5~7만원 수준이라 절반 이하의 가격이다.

국립오페라단은 공연 첫날 후원회원을 초청해 뷔페 형식으로 진행하던 리셉션 행사를 없앴다. 1인당 3만원을 넘는 음식이 제공되지는 않지만 오해의 소지를 차단하기 위해서다. 언론사에 제공하던 초대권도 없앴다. 첫 공연 직전, 조명 등 공연의 준비 상태를 최종적으로 점검하는 프레스 오픈 리허설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공연 출연진이 복장은 갖추고 나오지만 아무래도 집중력이 떨어진다.

롯데콘서트홀은 5만원 이하의 공연 좌석만 취재진에게 1장씩 제공하기로 했다.

다음달 2일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플라시도 도밍고의 공연은 초대권을 없앴다. 최저가가 11만원이어서다.

▶ 관련기사

① 김영란법 학교 현장···자양강장제, 선생님 빼고 버스기사만

② "밥값 각자 계산해"… 달라진 국회 풍경


예술의전당은 긴급한 수요를 위해 일정 숫자를 확보해 두던 유보석을 재검토중이다. 유보석 좌석을 공직자가 받을 경우 문제가 생길 수 있어서다.

공연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기업들의 단체 구매 역시 사라지고 있다. 그에 따라 "초대권이 사라지는 건 공연계 발전을 위해 좋다고 할 수도 있지만 공연장 객석을 채우지 못하는 상황이 자주 벌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기사 이미지

류태형 객원기자 mozart@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