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민 의원 "박정희 탄생 100돌 기념우표? 상식 아니다"

중앙일보

입력 2016.09.20 13:57

기사 이미지

신경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우정사업본부의 '박정희 대통령 탄생 100돌' 기념우표 발행에 대해 "전직 대통령의 '탄신'으로 우표를 발행한 전력이 없다. 이는 상식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신 의원은 2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전직'에 '탄신'이라는 두 가지 예외를 만들어가며 박정희 대통령 탄생 100돌 기념우표를 내겠단 건 여러 가지 상례를 벗어나는 것"이라며 재검토를 주장했다.

그는 "(우표 발행) 결정이 상례에 어긋난다면 다시 한 번 누군가 들여다보는 게 맞다"며 "이런 전례를 만들어내는 건 우리 정치 사회도 부끄러울 수 밖에 없는 일이 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전두환 대통령은 온갖 우표를 다 찍었지만, 노태우 대통령은 독재를 청산한다는 사회 분위기에 따라 취임 기념우표만 냈다"며 "이후 다른 대통령들도 이 상례를 따랐다"고 설명했다.

신 의원은 "구미시에서 (박정희 대통령 기념사업을) 추진하는 건 시 차원이라 구미 시민이 찬성하면 저희가 뭐라고 얘기할 수 없다"며 "그러나 구미시 경실련에서 여론조사를 한 것을 보면 구미 시민도 전폭적으로 찬성한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구미 경실련은 지난 7월 "당초 구미시의 예산 40억원이 전부인 것으로 알았던 박정희 탄신 100주년 기념사업 예산이 청와대 협의 등을 거치면서 300억원대로 늘어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신 의원은 이어 "기념 우표는 도내를 떠나 국가 사업"이라며 "우표발행 심의위원회에 (책임을) 돌리지 말고 우정사업본부가 검토해 논란이 많고 지나치다면 아무리 결정을 했어도 근본적으로 (문제에 대해) 얘기하는 게 맞다"고 재검토를 재차 촉구했다.

우정사업본부는 내년 박정희 대통령 탄생 100돌을 맞아 기념우표 60만장을 발행할 예정이다.

기념우표는 학계·언론계·사회단체 등이 참여하는 우표발행 심의위원회에서 결정한다.

우정사업본부는 "역사적으로 기념할 만한 가치가 있는 인물이나 사건의 경우 50주년, 100주년 기념우표를 발행하는 규정이 있다"며 "구미시의 요청에 따라 각계 전문가 17명으로 구성된 우표발행 심의위원회가 심의를 했고 회의 참석자 9명이 전원 찬성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종교적·정치적으로 논란의 소지가 있는 소재는 논외로 하는 원칙이 있고, 취임 기념을 제외한 대통령 주제 기념우표 발행이 중단된 시점에서 전직 대통령의 탄신 기념 우표 발행은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지금까지 전직 대통령의 탄생 기념 우표는 나온 적이 없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