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전화 매장 천장 뚫고 침입한 50대 남 구속

중앙일보

입력 2016.09.20 12:02

업데이트 2016.09.21 17:49

휴대전화 매장의 천장을 뚫고 침입해 물건을 훔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안양만안경찰서는 야간건조물침입절도 혐의로 정모(56)씨를 구속했다고 20일 밝혔다. 정씨는 지난달 7일 오후 9시20분쯤 지하철 1호선 안양역 지하상가 내 휴대전화 매장에 침입해 스마트폰 70여 대(2300여 만원 상당)를 훔쳐 달아난 혐의다.

정씨는 지하상가 내 수유실 천장으로 올라간 뒤 10m 가량 떨어진 휴대전화 매장 천장까지 포복으로 이동했다. 목수 경력이 있는 정씨는 건물의 천장구조 등을 잘 알고 있으며, 범행 후에는 지하상가가 문을 열 때까지 9시간가량 천장 안에 숨어 있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경찰 조사 결과 정씨는 지난해에도 같은 수법으로 귀금속 매장에 침입하려다 비상벨이 울려 검거된 전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정씨는 혐의 사실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정씨의 휴대전화를 복구해 장물처분 경로 등을 파악하는 등 여죄를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안양=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