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서방파 부두목, 마카오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

중앙일보

입력 2016.09.10 23:33

 
2009년 서울 강남 폭력조직 분쟁에 연루돼 수배된 범서방파 부두목이 마카오에서 사망했다.

10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범서방파 부두목 정모(51)씨가 지난 6일 마카오에 있는 한 호텔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범서방파는 서방파가 재건된 조직으로 한때 조양은의 ‘양은이파’, 이동재의 ‘OB파’와 함께 전국 3대 폭력조직으로 꼽혔다.

범서방파는 2009년 11월 서울 청담동에서 일어났던 칠성파와의 흉기 대치 사건 이후 쇠락의 길을 걸었다.

당시 부산 최대 폭력조직인 칠성파의 조직원 80여 명이 범서방파를 습격하기 위해 서울로 올라왔고, 이를 알게 된 범서방파 조직원 150여 명이 칼과 야구방망이 등을 들고 강남의 한 음식점 앞에 집결해 대치했다.

이 갈등은 칠성파 부두목 정모(44)씨와 범서방파 고문 나모(50)씨가 사업 문제로 청담동 룸살롱에서 만나 시비가 붙어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시민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하면서 충돌까지 가진 않았지만 이 사건을 계기로 경찰의 대대적인 수사가 진행됐다.

조직 수뇌부가 대부분 검거되면서 두 조직은 사실상 와해됐다.

그러다 지난해 지명 수배 중이던 칠성파 부두목 정모씨와 범서방파 두목 나모씨가 구속됐다.

하지만 정씨의 행적은 드러나지 않았는데 경찰은 현지 주재관을 통해 ‘정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서 그의 사망 사실을 확인했다.

광수대는 수배 중인 정씨의 사망을 최종 확인하는 대로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