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룸 난간 매달린 아이…이불 깔고 침착하게 대응한 청소년들

중앙일보

입력 2016.09.04 12:41

업데이트 2016.09.04 15:51

 
원룸 4층 난간에 매달린 어린이가 119구조대에게 구조됐다. 인근에 있던 청소년들은 119가 도착하기 전까지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4일 광주광역시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6시35분쯤 광주광역시 광산구 한 원룸 건물에 어린이가 매달려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119구조대는 곧장 현장에 출동해 6분 만에 도착했다. A군(7)은 원룸 4층 창문 난간에 15분째 매달려 있는 상태였다. 양 팔로 난간을 붙잡고 있었다.

119구조대는 바닥에 에어매트를 설치한 뒤 옥상에서 밧줄을 타고 원룸 외벽으로 내려가 A군을 구조했다. A군은 건강 상태에 별다른 이상이 없다.

119구조대가 도착하기 전 인근에서 비명 소리를 들고 달려온 청소년 10여 명이 바닥에 이불을 깔고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119구조대가 도착하기 전 만약의 상황에 대비해 신속하게 대처한 청소년들이 대견하다"며 "아이는 현관문이 열리지 않아 창문 난간에 올라가 옆집에 도움을 요청하려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광주광역시=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