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비리 의혹 연루 조선일보 송희영 주필 사의 표명

중앙일보

입력 2016.08.29 13:01

업데이트 2016.08.29 17:00

대우조선해양으로부터 초호화 유럽 여행을 제공 받고 그 댓가로 호의적 기사를 썼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조선일보 송희영 주필이 29일 오후 회사에 사의를 표명했다.

앞서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우조선해양 비리 의혹에 연루된 유력 언론인은 조선일보 송희영 주필”이라고 실명을 공개했다.

김 의원은 “‘박수환 게이트’에 유력 언론인이 연루 돼 있다고 말했는데 해당 언론인이 이에 대해 반론을 제기했다”며 “그 유력 언론인은 조선일보 송희영 주필”이라고 주장했다.

송 주필은 28일 조선일보 경영기획실을 통해 ▶자신이 전세기를 이용한 거리와 인원을 환산하면 200만원대의 항공료에 불과하며 ▶김 의원이 지적한 사설은 현지 취재를 가기 한참 전에 나간 것이고 내용도 대우조선해양을 주제로 한 것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김 의원이 이날 송 주필의 실명을 거론한 데다 2011년 9월 남상태 대우조선해양 사장의 연임 로비와 관련해 2억원 상당의 초호화 유럽 여행을 대우조선해양으로부터 제공받았다는 새로운 의혹이 제기되자 결국 사의를 표명했다.

김 의원은 “송 주필 그리스 국가 부도위기 당시 취재차원의 공식 초청에 따른 출장으로 그리스에 갔었고 전세비행기를 타긴했지만 이용거리를 계산하면 200만원대라고 밝혔으나 애석하게도 사실은 그와 다르다”고 주장했다.

이어 “당시 여행 일정은 그리스뿐만 아니라 이탈리아, 영국까지 포함 돼 있었고 나폴리, 소렌토 로마 등등 세계적인 관광지 위주로 짜여져있었다”면서 “초호화 요트, 골프 관광, 거기다가 유럽왕복 항공권 1등석도 회사로부터 제공받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① "조선일보 송희영 주필에 대우조선 호화요트 향응"

② 김진태 "송희영 주필 2억 여행 출처, 밝히기 어렵다"

③ 김영주 "김진태 폭로, 서별관 청문회 물타기 의도냐"

김 의원은 “이번 사건은 언론인이 모럴헤저드 수준을 넘어 범죄행위가 될 수 있다”며 “남상태 사장은 두번째 사장 연임을 희망하고 있었고 초호화 향응 제공은 이와 무관하지 않은걸로 보인다”고 사법처리 가능성을 주장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