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년 강제노역 청주 '만득이' … 머리 등 상처 외부힘에 의한 것으로 확인

중앙일보

입력 2016.07.20 18:49

기사 이미지

19년 동안 축사에서 무임금 노동착취를 당했던 고모(47)씨가 청주시 오송읍에 있는 자신의 집으로 돌아와 어머니 김모(77)씨와 함께 있다.

19년 강제노역한 지적장애인 '만득이' 고모(47)씨의 머리와 등에 상처가 있으며 이는 외부의 힘에 의한 것이라는 의료 전문가 소견이 나왔다.

청주 청원경찰서는 20일 고씨가 청주 오창 김모(68)씨 축사에서 강제노역하는 동안 가혹행위를 당했는지 확인하기 위해 이날 의료기관에서 정밀 검사한 결과 고씨 머리와 등에 상처가 있으며 언제인지는 모르지만 외력에 의한 상처로 보인다는 소견이 나왔다고 밝혔다. 일하는 과정에서 상처가 났을 수도 있지만 김씨 부부의 가혹행위로 생긴 것일 가능성이 있다.

고씨는 경찰에 발견돼 축사에서 빠져 나온 지난 14일 이후 경찰 조사나 친지에게 줄곧 김씨 부부에게 매를 맞은 적이 있다고 말해왔다. 경찰은 그러나 고씨 몸에 난 상처가 가혹행위에 의한 것으로 단정 짓기에는 이르다는 입장이다. 고씨가 축사에서 일하다가 다쳤거나 산에 오르다 나무에 긁혀 난 상처일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봤다.

의료진은 고씨가 일하던 중 농기계를 다루다가 다쳤다고 진술한 오른쪽 발목 10㎝가량 크기의 봉합한 수술 자국도 정밀 검진한 뒤 "오래 전 병원에서 치료한 흔적이 있다"고 진단했다. 당시 고씨는 농장주 김씨 가족 명의의 의료보험으로 수술한 것으로 경찰은 확인됐다.

경찰은 본인 이름과 나이를 잊고 지낸 고씨가 의료보험 혜택을 제대로 받지 못했던 만큼 병원에서 진료할 때 다른 사람 명의의 의료보험을 이용했을 가능성을 두고 수사해왔다.

고씨의 지적 수준과 관련해서는 사회와 장기간 격리된 생활을 한 탓에 일반인보다 현격히 떨어지는 것으로 판명됐다.

▶ 관련기사 축사쪽방 살던 청주 만득이…19년 만에 어머니와 상봉

고씨는 오창 축사 이야기가 나오면 여전히 강한 거부 반응을 보이지만 일상적 대화는 가능할 정도로 상태가 호전됐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고씨에 대한 심리 상담 치료를 지속할 예정이다.

경찰은 보강수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고씨를 강제노역시킨 농장주 김씨 부부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뒤 입건할 방침이다. 고씨는 19년 전인 1997년 천안 양돈농장에서 일하다 행방불명된 뒤 소 중개인의 손에 이끌려 김씨의 농장에 와 축사 창고에 딸린 쪽방에서 생활하며 작년까지 소 100마리가량을 기르는 강제노역을 했다.

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