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안지만, 불법 도박사이트 개설 혐의로 검찰 조사

중앙일보

입력 2016.07.20 18:33

기사 이미지

삼성 투수 안지만(33)이 불법 인터넷 도박사이트 개설에 연루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대구지검 강력부(부장검사 이진호)는 20일 안지만을 최근 비공개로 소환해 관련 혐의에 대해 조사했다고 밝혔다. 삼성 구단도 "안지만 선수가 며칠 전 검찰 조사를 받았다"고 확인했다.

안지만은 지인이 불법 인터넷 도박사이트를 개설하는 데 돈을 대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스포츠 불법 도박을 금지하는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삼성 관계자는 "선수는 지인이 프랜차이즈 음식점을 차리는데 돈을 빌려줬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안지만은 지난 19일 어깨 통증으로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