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가가, 약혼자 테일러 키니와 결별

중앙일보

입력 2016.07.20 15:21

업데이트 2016.07.20 15:28

기사 이미지

키니가 가가에게 청혼한 하트 모양의 다이아몬드 반지

미국의 팝스타 레이디 가가(30)와 약혼자인 배우 겸 모델 테일러 키니(35)가 결별했다고 미 연예정보매체 TMZ 등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TMZ는 “두 사람은 이달 초 관계를 정리했다”며 “교제한 지 5년, 약혼한 지 1년 5개월 만에 남남이 됐다”고 전했다. 지난 주 가가는 말리부에 약혼반지를 끼지 않고 나타났다. 같은 날 키니는 35번째 생일을 혼자서 보냈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누가 먼저 이별을 선언했는지, 확실한 결별 사유가 무엇인지는 아직 알 수 없지만 피플매거진은 “두 사람이 각자의 일 때문에 떨어져 지내는 일이 많았다”면서 “관계가 소원해졌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기사 이미지

2001년 가가의 뮤직비디오 `유 앤 아이`(You and I)에 출연한 키니가 키스하는 모습

키니는 NBC드라마 ‘시카고 파이어’(Chicago Fire)에 고정 출연해야하기 때문에 거의 시카고에 머물러온 반면 가가는 공연 때문에 세계 곳곳을 돌아다녔다.

피플매거진은 “올 들어 가가와 키니가 부쩍 따로 행동하고 소셜미디어에서도 함께 있는 모습을 찾아보기 어려웠다”며 “가가의 인스타그램에 키니 사진이 올라온 게 4월이 마지막”이라고 전했다.

가가와 키니는 2011년 뮤직비디오를 촬영하며 처음 만나 연인관계로 발전했다. 지난해 2월 발렌타인데이에 키니가 하트 모양의 다이아몬드 반지로 청혼했고 이틀 만에 약혼식을 올렸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