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아시아, 에어버스·CFM인터내셔널과 계약 체결

중앙일보

입력 2016.07.20 14:07

업데이트 2016.07.20 14:51

기사 이미지

아시아 최대 저비용항공사 에어아시아 그룹(airasia.com)이 지난주 에어버스와 A321 네오 항공기 구매 계약을, CFM 인터내셔널과 엔진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영국 판버로 에어쇼에서 에어아시아와 에어버스가 체결한 A321 네오 항공기 100기 구매 계약은 126억 달러(약 14조3900억 원) 규모로, 이번에 체결된 항공기의 30%는 에어아시아 그룹이 전액 출자 한 자회사 아시아 에비에이션 캐피탈(Asia Aviation Capital Ltd) 항공기 리스회사에 인도 후 운용할 예정이다.

에어버스 A321 네오 항공기 100기에 탑재할 엔진은 CFM 인터내셔널의 LEAP-1A 모델로 지난주 27억 달러(약 3조800억 원) 규모로 200개 구매 계약을 마쳤으며, LEAP-1A 엔진 도입을 통해 15%의 연료 절감과 이산화탄소 배출 절감 효과, 저소음 및 전체적인 운영 비용 절감 등을 기대할 수 있다.

최신 항공기, 기재 도입을 통해 에어아시아 그룹은 효율성을 높이고, 운영 비용을 낮춰 소비자들에게 더욱 합리적인 운임을 제공할 전망이다.

CFM 인터내셔널은 미국 제너럴 일렉트릭 항공사업부(GE Aviation)와 프랑스 사프란 그룹(Safran)의 스네크마(Snecma)社의 합작 투자로 설립된 항공기 엔진 제작회사로, 에어아시아와는 2011년 LEAP-1A 엔진 400개 첫 구매 계약을 체결 후, 2013년 동일 기종 엔진 128개 추가 구매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홍지연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