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파일] 신용카드 발급한 뒤 1억여원 가로챈 일당 구속

중앙일보

입력 2016.07.20 13:16

업데이트 2016.07.21 11:21

불법으로 얻은 개인금융정보를 이용해 다른 사람 명의의 신용카드를 발급받은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들은 이 신용카드로 10여 차례에 걸쳐 상품권과 금 등 1억5000여만원 어치의 금품을 구입한 뒤 이를 되팔아 현금화했습니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사기 및 여신전문금융업법위반 혐의로 카드사기 조직 인출책 이모(23)씨와 임모(22)씨 등 2명을 구속했다고 20일 밝혔습니다.

중학교 동창 관계인 이들은 불법으로 취득한 계좌번호, 주민등록번호, 공인인증서 등 개인금융정보를 이용해 인터넷으로 신용ㆍ체크카드를 신청했습니다. 공인인증서 등 본인인증수단만 확보하면 얼굴을 마주하지 않더라도 인터넷으로 카드 발급 신청이 가능하다는 허점을 노린 것입니다.

카드 배송원이 이씨 등이 지정한 주소로 카드를 배달오면 피해자의 가족인 척하면서 카드를 받았습니다. 이들은 이렇게 받은 카드로 피해자의 계좌에서 500만원의 예금을 빼내는가 하면, 인터넷 쇼핑몰에서 1억500만원 상당의 금을 산 뒤 이를 되팔았습니다. 2500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구입해 현금화하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이씨 일당에게 당한 피해자는 총 5명, 피해금액만 1억5700만원에 달합니다.

기사 이미지

상품권 등을 되팔고 있는 임모(22)씨 [사진 강북경찰서]

피해자들은 통장잔고를 확인하거나 카드 명세서를 받기 전까지 자신의 이름으로 또 다른 카드가 발급돼 사용됐다는 것을 까맣게 몰랐다고 합니다. 이씨 일당은 카드를 사용할 때 카드사에서 발송되는 문자메시지를 피해자들이 받지 못하게 하기 위해 엉뚱한 내용의 문자폭탄 메시지를 발송하기도 했습니다. ‘서운하다, 나한테 네가 어떻게 그럴수가있냐! 너때문에 내번호도 사용 못 하고!연락줘.’ 같은 내용이었다고 합니다.

기사 이미지

이씨 등이 피해자에게 보낸 문자메시지 [사진 강북경찰서]

경찰조사 결과 이씨 등은 중국에 있는 다른 조직원들과 계속해서 연락을 주고 받았다고 합니다. 이씨는 경찰조사에서 건당 수수료 30만원 정도를 챙기고 조직 관리자인 A씨에게 가로챈 돈을 전달했다고 진술했습니다. A씨는 이를 다시 중국 등에 있는 조직원에게 돈을 입금했습니다. 아직 A씨와 다른 일당들은 붙잡히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신고되지 않은 추가 피해와 개인금융정보 유통 경로를 확인하면서 이씨와 함께 일한 카드사기 조직원들을 계속해 추적하고 있습니다.

경찰관계자는 “공인인증서 비밀번호, 보안카드 번호 등 입력을 유도하는 인터넷 사이트는 정보유출을 위한 파밍사이트이니 주의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습니다.

채승기 기자 ch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