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충격…영국 내년 성장률 2.2 → 1.3%

중앙일보

입력 2016.07.20 00:01

업데이트 2016.07.20 07:55

지면보기

경제 01면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석 달 만에 다시 내렸다. 영국의 브렉시트(유럽연합 탈퇴) 결정으로 불확실성이 커졌다는 판단에서다. 부정적 영향은 신흥국보다는 선진국에서, 올해보다는 내년에 뚜렷하게 나타날 것으로 전망했다. IMF는 19일 내놓은 ‘세계경제 수정 전망’을 통해 올해 세계 경제가 3.1% 성장하는 데 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 4월 나온 전망치(3.2%)보다 0.1%포인트 하향 조정됐다. IMF는 내년 성장률 전망치 역시 3.5%에서 3.4%로 내렸다.

기사 이미지

이번 성장률 전망치 조정의 근거가 된 건 브렉시트다. IMF는 브렉시트로 정치·경제적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은행권을 중심으로 금융시장의 불안이 커질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IMF, 석 달 만에 또 내려
신흥국 영향은 미미 예상

특히 영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1.9%에서 1.7%로 떨어뜨린 것은 물론 내년 전망치 역시 2.2%에서 1.3%로 대폭 끌어내렸다. 독일의 내년 성장률도 1.6%에서 1.2%로 0.4%포인트 하향 조정됐다. 브렉시트로 엔화가 강세를 보이면서 일본 경제도 올해 기존 전망(0.5%)보다 낮은 0.3% 성장에 그칠 것으로 예상됐다.

IMF는 브렉시트가 신흥국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으로 봤다. 중국은 당국이 돈을 푸는 확장적 거시정책을 쓰고 있다는 점이 감안돼 올해 성장률 전망치가 6.5%에서 6.6%로 올라갔다. 이번 수정 전망에는 한국 관련 내용은 포함되지 않았다.

조민근 기자 jmi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