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은 이야기] 봉숭아꽃 물들이기

중앙일보

입력 2016.07.20 00:01

업데이트 2016.07.20 07:55

지면보기

15면

기사 이미지

학교 텃밭에서 딴 봉숭아꽃으로 손톱에 꽃물을 들이고 있는 아이들의 손가락입니다. 지난 14일 오후 충북 단양에서 만난 한드미농촌유학센터 아이들입니다. 사진을 찍고 있는데 한 아이가 갑자기 “우리 제로 할까?”라며 게임을 제안하더군요. 말하는 숫자랑 올린 손가락 수가 같으면 그 숫자를 말한 사람이 이기는 게임 말입니다. 그 말이 끝나자마자 다른 한 아이가 바로 “제로!”라고 외쳤습니다. 당연히 그 아이가 이겼죠. 손톱에 있는 꽃잎 때문에 아무도 손가락을 들지 못했으니까요. 그러곤 다 같이 한바탕 웃음보를 터트렸습니다. 아이들의 웃음이 햇살처럼 빛났습니다.  

김경록 기자

관련 기사

▶[커버스토리] 도시 아이들 농촌으로 유학가다

[남은 이야기]

▶사랑의 유효기간

▶더위 식히는 한강 물줄기

▶장마가 머지않았네요

▶힘내요 고3

▶외국인 CEO도 ‘한복 is 뭔들’

▶강남통신 기사를 더 보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