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추린 뉴스]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에 오헤아 퀸타나

중앙일보

입력 2016.07.11 01:38

지면보기

종합 19면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으로 아르헨티나의 인권변호사 출신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가 확정됐다. 2008~2014년 미얀마 인권특별보고관을 지낸 그는 “미얀마가 군사정부에서 시민정부로 바뀌는 것을 목격했다. 북한도 그렇게 되길 희망한다”며 지원했다. 외교부는 대변인 논평을 내고 “활동에 적극 협력할 것”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