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하는 CEO] 문·사·철…근원으로 돌아가다, 뿌리에서 샘솟는 통찰력의 산실

중앙일보

입력 2016.06.30 00:03

업데이트 2016.06.30 08:01

지면보기

02면

기사 이미지

서울대 인문대학 AFP

사회 혁신할 지식 함양 초점
시와 그림, 음악 강좌도 포함

문·사·철(文·史·哲)로 대변되는 인문학은 ‘사람과, 사람사이의 관계’를 연구하는 학문이다. 최근 ‘인구론(인문계 출신 10명 중 9명은 논다)’이란 말이 회자될 정도로 대학에서 애물단지 취급을 받고 있지만 현대 사회에서 인문학이 꼭 필요한 학문이란 데는 이견의 여지가 없다.

기사 이미지

서울대학교 인문대학은 ‘최고지도자 인문학과정(AFP)’을 운영하고 있다. AFP는 라틴어 ‘Ad Fontes Program’의 약자다. 시와 그림은 물론 철학·문학에 이르기까지 인문학적 소양을 전수해주는 탄탄한 커리큘럼을 갖고 있다. [사진 서울대 AFP]

기사 이미지

서울대학교 인문대학(장재성 학장·사진)은 ‘최고지도자 인문학과정(AFP)’을 운영하고 있다. AFP는 라틴어 ‘Ad Fontes Program’의 약자다. ‘근원으로 돌아간다’는 뜻이다. 여기에 서울대 인문대 AFP의 목표가 그대로 담겨 있다. 장재성 서울대 인문대학장은 “ 우리 사회를 혁신할 근원적인 지식을 갖춘 지도자들을 길러내겠다”면서 “인문학적 지식은 기업 경영에 즉시 쓰이지는 않아도 새로운 아이디어를 떠올려야 하는 조직의 최고지도자들에게 영감과 창의력을 길러준다”고 말했다.

◆인문학의 위기에서 탄생한 AFP=서울대 AFP는 우리 사회에 인문학 위기 우려가 팽배했던 2007년 만들어졌다. 서울대 AFP는 시와 그림은 물론 철학·문학에 이르기까지 그야말로 인문학적인 소양을 전수해주는 탄탄한 커리큘럼으로 수강생들의 갈증을 해소하는 데 집중했다.

◆사회 리더들의 두뇌를 더 높게 더 넓게=현재 운영 중인 AFP 과정(18기)의 주요 강좌는 ▶바이올린 선율과 함께하는 파리기행(이경선 서울대 기악과 교수) ▶중국과의 역사전쟁(송기호 서울대 국사학과 교수) ▶철학자가 던지는 질문 다섯 가지(이석재 서울대 철학과 교수) ▶라틴아메리카에 대한 인문학적 이해(김창민 서울대 서어서문학과 교수) ▶16억 인구의 정신세계, 꾸란(배철현 서울대 종교학과 교수) 등이다.

AFP는 각 기수의 평균 입학 경쟁률이 2대1을 넘는다. 장 학장은 “수강생들이 대부분 아침 일찍 출근해 일을 마친 뒤 저녁에 강의를 들으러 오는 데도 질의응답 시간에 항상 진지하고 날카로운 질문이 나온다”고 전했다.

◆인문학적 통찰력에 초점=AFP는 ‘인문학적 지혜와 통찰력’에 초점을 맞춘 수업이 대부분이어서 강의 중 상식과 다른 역사적 진실을 접하는 경우도 많다.

장 학장은 “예컨대 병자호란 때 청나라에서 10만 대군이 쳐들어왔다고 알려져 있는데 실제로는 당시 청나라의 군사 전부를 합쳐봐야 5만2000명 정도였다”며 “그 당시의 시대 상황과 사관에 따라 역사적 사실이 달라질 수 있다는 점을 통해 나무가 아닌 숲을 보는 지혜와 통찰력을 전달한다”고 설명했다.

서울대 AFP는 20주 과정으로, 수업은 매주 화요일 오후 6시 30분부터 9시 40분까지 서울대 두산인문관 605호에서 진행된다. AFP19기 는 7월 4일(월)~8월 5일(금) 에 접수 가능하다.

www.snuafp.comr
02-880-2570

배은나 객원기자 bae.eunna@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