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박유천과 고소한 여성 등 4명 출국금지 조치

중앙일보

입력 2016.06.24 22:41

기사 이미지

[사진 SBS 드라마 '냄새를 보는 소녀']

성폭행 혐의로 고소당한 가수 겸 배우 박유천(30)씨와 박씨를 처음 고소한 여성 등 4명에 대해 경찰이 24일 출국금지 조치했다. 경찰은 26일쯤 박씨를 직접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박씨, 박씨가 무고ㆍ공갈 혐의로 맞고소한 여성 A씨와 A씨의 남자친구 이모씨, 그리고 폭력조직 조직원으로 알려진 황모씨 등 4명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0일 박씨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고, 15일 “강제성이 없는 성관계였다”며 고소를 취하한 바 있다. 박씨는 20일 A씨와 남자친구, 황씨 등을 무고ㆍ공갈 혐의로 고소했다. 박씨 측은 A씨의 고소가 있기 전 황씨 등이 나서 고소를 빌미로 5억원의 합의금을 요구했다고 경찰에 주장했다. 황씨가 박씨 소속사인 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백창주 대표 부친과 소속사 관계자 등을 만난 자리에서 합의금을 요구하는 등 공갈을 했다는 것이다. 박씨 측은 황씨 등이 공갈을 한 정황이 담긴 녹취파일도 증거로 제출했다. 경찰은 이후 백 대표 부친 등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한편 황씨는 경기도 일산 지역 폭력조직 ‘일산식구파’ 조직원이며 지난 2013년부터 경찰 관리 대상에 올라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날 사건이 발생한 유흥업소 4곳도 압수수색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