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수요자 53% “뉴스테이 선택 기준, 임대료가 1순위”

중앙일보

입력 2016.05.25 09:49

주택 수요자가 뉴스테이(기업형 임대주택)를 선택하는 가장 중요한 기준은 임대료인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부동산정보업체인 닥터아파트가 만 20세 이상 회원 564명을 대상으로 ‘뉴스테이 소비자 선호도’ 설문조사(복수응답)를 한 결과, 응답자의 53%가 입주 때 가장 중요한 기준으로 임대료와 보증금을 꼽았다. 이어 ‘장기 거주기간 보장’(31.1%)이 두 번째로 많았고 ‘입지’(12.2%), ‘입주서비스’(11.2%) 순이었다.

뉴스테이가 중산층 주거 불안 개선에 도움이 될지 묻는 질문에는 ‘대체로 도움이 될 것’이라고 답한 사람이 57.3%로 가장 많았다. ‘크게 도움이 될 것’이란 응답도 13.4%로 전체의 70.7%가 긍정적으로 봤다.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란 응답은 29.2%에 그쳤다.

뉴스테이 입지로 가장 선호하는 지역으로는 ‘대중교통이 편리한 곳’(50%)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자연환경이 쾌적한 곳’(14.6%), ‘생활편의시설이 넉넉한 곳’(11.5%) 순으로 답했다.

한편 뉴스테이에 입주할 의향이 있는지 묻는 질문엔 응답자의 70.1%가 ‘그렇다’고 답했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