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합참 "北, 동해상으로 미상발사체 발사"

2021-10-19 10:29:01

안젤리나 졸리, 런던정경대 교수 됐다

중앙일보

입력 2016.05.25 01:06

업데이트 2016.05.25 01:48

지면보기

종합 23면

기사 이미지

할리우드 유명배우이자 유엔난민기구 특사인 안젤리나 졸리(41·사진)가 명문대인 영국 런던정경대(LSE)의 방문교수로 초빙됐다.

‘여성·평화·안보’ 프로그램 방문교수
“전쟁 중 성폭력 대책 등 논의할 것”

AFP통신은 23일 졸리를 비롯해 윌리엄 헤이그 전 영국 외무장관, 국제앰네스티 제네바 지부의 제인 코너스, 여성 국제평화자유연대의 마들린 리스 소장 등 4명이 LSE에 신설된 석사학위 프로그램 ‘여성·평화·안보’의 방문교수로 임명됐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올 가을학기부터 강의와 워크숍 등에 나서게 된다.

졸리는 “미국 정부, 유엔과 일하며 얻은 경험을 학생들과 나누고 나도 이들에게 배울 수 있길 바란다”며 “전쟁 중의 성폭력 등 여성에게 피해를 주는 범죄를 종식하고 이들의 권리를 신장하는 방법을 논의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가 난민·여성 등 인권문제에 관심을 가진 건 전쟁으로 고통받았던 캄보디아에서 영화 ‘툼레이더’를 촬영하면서부터다.

그는 2001년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로 임명됐고 현재도 활동 중이다. 유니세프 긴급구호에 100만 달러(12억원)를 기부한 적도 있다. 지난해 딸과 함께 레바논 난민촌을 찾아 국제사회에 관심과 지원을 호소했고 올 3월엔 그리스 섬을 방문해 시리아 난민도 만났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