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 카드신청, 앱으로 실시간 대화 가능

중앙일보

입력 2016.05.25 00:04

업데이트 2016.05.25 00:33

지면보기

경제 07면

기사 이미지

삼성카드(대표 원기찬)는 업계 최초로 ‘24시간, 365일’ 통화 체계를 구축해 고객이 원하는 시간에 카드를 신청·발급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원기찬

심야에 삼성카드를 신청한 고객은 ‘야간 심사 전화 수신’ 동의를 거쳐 시간대에 상관없이 카드를 발급받을 수도 있다. 발급을 완료하면 실물카드가 배송되기 전에도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바로 카드를 사용할 수 있다. PC나 스마트폰 앱을 통해서 상담원과 실시간 대화가 가능하다.

삼성카드 콜센터는 최근 ‘콜 모니터링 종합 상황실’도 구축했다. 대형 전광판을 통해 고객들의 상담 현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응대가 더욱 빠르게 이뤄지게 됐다. 고객이 대기 시간 중 전화를 끊었을 때는 다시 전화를 걸어 상담을 진행하고, 오랫동안 상담을 기다리는 고객에 대해서는 통화 예약 서비스도 가능하다.

김경미 기자 gaem@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