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은 이야기] 강남역 국화 한 송이

중앙일보

입력 2016.05.25 00:01

업데이트 2016.05.25 03:39

지면보기

15면

기사 이미지

처음엔 단순 살인사건이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사건의 실체와 의미가 드러나면서 우리사회 여성들이 처한 위험을 인식하게 됐습니다. 너무 늦었지만 이제라도 여성, 더 나아가 사회적 약자에 대한 안전 대책이 세워져야 할 것 같습니다. 그러면 이번 피해 여성과 과거 피해자들의 넋을 조금이나마 위로할 수 있지 않을까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김경록 기자

[남은 이야기]

▶붉게 물든 초여름

▶다시 나타난 괴물
▶엄마 사랑해

▶마법사의 이정표일까요

▶산수유꽃이 그린 봄의 악보

▶강남통신 기사를 더 보려면 여기를 클릭 하세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