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데이터 뉴스] 한국 화장품에 빠진 중국인 덕에…직구 추월한 역직구

중앙일보

입력 2016.05.03 00:01

업데이트 2016.05.03 09:11

지면보기

경제 04면

올 들어 해외 온라인 직접 판매액(역직구)이 처음으로 해외 온라인 구매액(직구)을 추월했다. 한국산 화장품에 빠진 중국인 덕분이다.

기사 이미지

2일 통계청이 발표한 ‘1분기 온라인쇼핑 동향’에 따르면 해외에서 한국 상품을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직접 사간 액수가 올 1분기(1~3월) 4787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4.5% 급증했다. 국내에서 해외 상품을 온라인으로 직접 사들인 금액은 4463억원으로 1년 전보다 5.7% 증가하는데 그쳤다.

온라인 해외판매 1분기 85% 증가
화장품 매출 비중이 66%로 최고

역직구 금액이 직구를 넘어선 건 관련 통계가 나오기 시작한 2014년 이후 처음이다. 해외 온라인 판매 실적 가운데 국가별로는 중국(비중 75.9%)이, 상품별로는 화장품(66.1%)이 압도적 1위였다.

기사 이미지

손은락 통계청 서비스업동향과장은 “올 1분기 역직구를 통한 화장품 매출이 전년 동기대비 153.9% 증가했고 의류·패션상품이 65% 늘어났을 정도로 중국 내 한국 화장품과 의류의 인기가 높다”고 말했다. 손 과장은 “한국을 방문한 중국 관광객 수가 증가하고 있는 데 이들이 중국으로 돌아가서 온라인 주문을 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며 “1분기 원화가치가 하락하면서 한국 상품의 가격경쟁도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세종=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