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이상은 주 3일 근무가 최적”

중앙일보

입력 2016.04.19 11:15

기사 이미지

40대 이상은 주 3일 근무가 적합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영국 BBC방송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호주 멜버른대학 경제사회연구소가 자국 내 40대 이상 남성 3000명과 여성 3500명을 대상으로 근무시간에 따른 두뇌 활동을 분석한 결과다.

예컨대 이들을 근무시간에 따라 그룹으로 나눠 ▶큰 소리로 단어 읽기 ▶숫자 거꾸로 암송하기 ▶제한된 시간 안에 글자·숫자 조합하기 등을 시켰다. 그 결과 일주일 간 약 25시간 일하고 있는 그룹에서 가장 높은 점수가 나왔다. 일주일에 약 35시간 일하는 그룹부터 점수가 떨어지더니, 40시간 이상 일하는 그룹에선 인지 능력이 두드러지게 낮게 나타났다.

또 연구소는 일주일 간 약 60시간 일하는 그룹의 인지 능력은 아예 아무 일도 하지 않는 그룹보다 낮다는 점을 확인했다.

연구소의 콜린 맥켄지 교수는 “적당히 일하는 건 두뇌 활동에 적절한 자극을 준다"면서 "하지만 지나치게 장시간 일할 경우 두뇌 활동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걸 넘어 악영향을 주기도 한다”고 말했다.

연구소 측은 "여러 국가가 퇴직 연령을 올리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연구결과를 참고할 만하다"고 말했다. 다만 연구소의 게러인트 존스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40대 이상에 국한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