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서귀포서 여성 변사체 발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제주도 서귀포시 한 임야에서 흉기에 찔린 것으로 추정되는 여성 변사체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귀포경찰서는 “13일 낮 12시쯤 서귀포시 안덕면 동광리 한 임야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여성의 변사체를 고사리 채취객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고 14일 밝혔다. 발견 당시 사체는 머리 부분에만 흙에 덮여 있었다. 속옷과 겉옷은 모두 입고 있는 상태였다.

경찰 관계자는 "사체 상체에 흉기에 찔린 것으로 추정되는 상처가 있어 타살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14일 오후 사체에 대한 부검을 실시해 정확한 사망 시점과 연령대를 확인할 방침이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