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량 배급 줄이면서…평양서 태양절 맞이 초호화 요리축전

중앙일보

입력 2016.04.12 02:14

업데이트 2016.04.14 09:07

지면보기

종합 18면

북한이 태양절을 기념해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평양에서 대규모 요리대회를 열었다. 올해로 21번째다. 태양절요리축전에는 내각의 성· 중앙기관들과 각 도의 60여개 단체가 참가해 솜씨를 겨뤘다. 지역 특산요리부터 삐짜(피자), 똘뜨(케이크)까지 1200여점의 요리와 음료가 출품됐다.

기사 이미지

태양절요리축전에 출품된 자라요리. [조선의 오늘]

북한 당국은 주민들에게 새로 개발된 요리 기술을 소개하면서 ‘자강력 제일주의’를 강조했다. 자강력 제일주의는 올해 신년사에 처음 등장한 말로 자력갱생과 비슷한 의미다. 노동신문은 10일 축전을 소개하면서 “음식문화도 우리의 힘과 기술, 우리 식으로 발전시켜야 더 소중하고 빛난다”고 전했다.

피자·케이크 등 1200점 솜씨 겨뤄
“음식문화 우리식으로 발전시켜야”

북한은 음식문화 발전과 식생활 개선을 목표로 각종 요리대회를 개최하여 주민들의 먹거리를 챙기는 자애로운 지도자 이미지 구축에 활용해 왔다. 조봉현 IBK기업은행 경제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요리가 단순한 먹거리를 넘어 이미지 정치의 도구이자 경제·문화 자원으로 활용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북한 최대의 명절을 맞아 요리축전 등 다양한 행사을 개최하지만 일반 주민들은 허리띠를 더 졸라매야 하는 상황이다. 유엔 식량농업기구(FAO)는 지난 3월 북한을 식량지원 필요국가로 지정했다.

▶관련 기사

남한손님 끌려고 … 북한식당 종업원 김일성배지 떼고 근무 

② 식량 배급 줄이면서…평양서 태양절 맞이 초호화 요리축전

[단독] 집단탈출막나항의합법여권막는다일축

크리스티나 코슬렛(Cristina Coslet) FAO 동아시아 담당관은 미국의 소리(VOA)와 인터뷰에서 “북한은 올해 주민들에게 작년 대비 10% 감소한 하루 370g의 식량을 배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영교 통일문화연구소 연구원 chung.yeonggy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