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청원 “새누리 리더, 당 대표 아닌 박 대통령”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4면

기사 이미지

서청원

새누리당 공동중앙선거대책위원장인 서청원 최고위원은 8일 대구 지원유세에서 표심 공략을 위해 ‘박근혜 마케팅’에 집중했다. “우리 당에선 대표가 아닌 박근혜 대통령이 최고지도자”라는 말까지 했다. 그는 이날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과 함께 대구를 찾아 양명모(북을) 후보에 대한 지지연설 중 이같이 말했다. 대구 지역 새누리당 후보 11명이 달서구 두류공원 내 문화예술회관에 모여 무릎을 꿇고 “시민들의 압도적인 지지만이 박 대통령을 지킬 수 있다”고 호소한 지 이틀 만이다.

대구 북을 찾아 ‘박근혜 마케팅
더민주 “정당 민주주의 인식 천박”

서 최고위원은 8일 대구 유세에서 관음동 금요시장에 마련된 연단에 올라 박 대통령과의 인연을 강조했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무소속 홍의락 후보에게 밀리는 양 후보를 위한 지지연설을 하면서다. 서 최고의원은 “1998년 박 대통령이 당시 한나라당 소속으로 대구(달성) 보궐선거에 나갔는데 그때 내가 사무총장이었다”며 “감옥에 갔다 온 뒤 모든 걸 잊고 살던 나에게 화성 보궐선거(2013년) 공천을 해 준 분이 박 대통령”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과 그만큼 인연이 깊은 자신이 양 후보를 응원하러 왔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한 발언이었다.

서 최고위원은 이어 “친박연대 시절에도 31.3%의 지지도를 보여 준 대구시민께 감사하다”며 “우리 당의 최고지도자가 누군지 아십니까? 대표도 아닙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최고지도자이십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구는 박 대통령을 만든 전초기지”라며 박 대통령과 대구, 양 후보를 연계해 지지를 호소했다.

하지만 이로 인해 당 안팎에선 논란이 일었다. 공식 당 대표인 김무성 대표를 친박계 좌장인 서 최고위원이 끌어내린 발언으로 읽힐 수 있어서다. 김 대표는 지난달 대구 지역 ‘진박’ 후보 3인(정종섭·이재만·추경호)의 공천 최종 승인을 거부하며 친박계와 갈등을 빚은 바 있다.

새누리당 중앙선대위 관계자는 “대구만의 특성을 감안한 지지 호소 발언 정도로 해석하는 게 맞다”며 “대구·경북(TK) 이외 지역에선 당 지지율에 악영향을 줄 수도 있지만 선대위원장의 이 정도 발언을 당 차원에서 제재하는 건 어렵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성수 대변인은 “정당 민주주의에 대한 천박한 인식을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정작 김 대표는 말을 아꼈다. 그는 이날 경기도 고양 화정역 광장에서 손범규(고양갑)·김태원(고양을) 후보 지원유세를 마친 뒤 서 최고의원의 발언과 관련된 기자들의 질문에 손사래를 치며 답변을 피했다.

최선욱·김경희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