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봄철 맞아 도내 도로 1만1000여㎞ 일제정비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6.03.30 18:33

경기도가 봄철을 맞아 안전하고 쾌적한 도로환경 만들기에 나섰다.

경기도, 4월 30일까지 도내 도로 1만1569km 일제 정비 실시
도로 파손 및 변형 보수, 배수관 퇴적토 제거, 도로구역 정화 등

30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도내 31개 시·군과 함께 오는 4월 30일까지 국도, 지방도, 시·군·구도 등 도내 도로 1만1,569km를 대상으로 ‘2016년도 춘계도로정비’를 실시한다.

이번 일제 정비는 지난 겨울철 제설작업 등으로 더러워졌거나 동결·융해 현상으로 기능이 저하된 도로시설물을 적기에 보수·정비하는 등 도민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도로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경기도는 도로비탈면 낙석·산사태 위험 여부 점검 및 산마루 측구, ▶노면요철·포트홀 등 도로포장 파손 및 변형 여부, ▶도로 구조물 파손·침하·변형, ▶배수관·측구·도수로의 퇴적토 제거 및 세굴 부위, ▶기준에 맞지 않거나 파손된 도로표지·안전시설, ▶불법점용시설물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정비할 계획이다. 아울러, 도로구역 청소, 쓰레기 수거함 설치 등 도로의 청결상태를 개선하기 위한 작업도 병행한다.

도는 이번 정비기간 동안 지난 해빙기에 실시했던 안전점검 결과 정비가 시급한 곳과 ‘굿모닝 경기도로 모니터링단’ 및 ‘경기도 도로 밴드’ 등 도의 도로 파손민원신고 시스템에 접수된 민원 사항을 우선 정비할 방침이다.

특히, 정비의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 도, 시군 등 각 도로관리청별로 자체 정비계획을 수립했으며, 도는 위임국도와 지방도(동지역 제외)를, 각 시군은 국도와 지방도(동지역), 시·군·구도를 점검하게 된다.

향후 도는 각 도로관리청과 합동으로 일제정비 결과에 대한 현지점검 및 평가를 실시할 방침이며, 평가 결과에 따라 우수기관과 유공자에게 포상을 실시하고 모범사례를 발굴해 전파할 계획이다.

임창원 경기도 건설안전과장은 “도는 이번 도로 정비 및 평가를 통해 파손되거나 기능이 저하된 도로 시설물을 정비함은 물론, 교통사고 위험요인을 사전 제거할 방침”이라며, “도민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도로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