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 비경, 북녘 땅이 눈앞에…임진강 3색 순례길 열렸다

중앙일보

입력 2016.03.30 03:02

업데이트 2016.03.30 03:23

지면보기

종합 21면

기사 이미지

지난해 5월 경기 파주 율곡습지공원 인근 ‘평화누리길’을 따라 걷기 행사 참가자들이 걷고 있다. [사진 경기관광공사]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봄철을 맞아 임진강 주변 민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 일대가 안보 관광을 겸해 생태탐방, 트레킹·하이킹을 즐기는 ‘명품길’로 각광받고 있다. 임진강 생태탐방로, 평화누리길, DMZ(비무장지대) 자전거길이 그곳이다.

철책 따라 걷는 생태탐방로 9.1㎞
철새 도래지, 400m 주상절리 장관

생태탐방로는 임진각∼통일대교∼초평도 전망대∼임진나루 전망대∼율곡습지공원을 잇는 9.1㎞. 이곳은 군사 보안 문제로 1971년 민통선 내에 포함됐다. 경기도와 파주시는 육군 1사단과 협약을 맺고 그동안 23억원을 들여 폭 1m 정도의 군 순찰로를 1.5~3m로 넓히고 보도블록 등을 깔아 올해 초부터 일반에 본격 개방했다. 탐방로에는 전망대 4곳과 쉼터·화장실·난간 등이 갖춰져 있다.

기사 이미지

이길재 경기도 DMZ정책담당관은 “두루미·독수리·가창오리 등 겨울 철새가 월동하는 ‘초평도’ 등 임진강 비경이 눈앞에 보인다”고 했다. 주변 강가에는 검은 현무암 기둥이 잇닿아 절벽을 이룬 높이 10여 m, 폭 400m 의 주상절리가 장관을 이루고 있다. 개방은 매주 수∼일요일(월·화·법정공휴일 휴무) 5일간 이뤄진다. 경기관광공사는 해설사를 배치해 50명씩 나눠 하루 150명 이내로 탐방 코스를 안내한다.

‘평화누리길’은 김포∼고양∼파주∼연천을 잇는 184㎞ 구간에 2010년 개설했다. 논둑·밭둑·강둑·오솔길·산길 등 자연 상태를 살려 테마별 걷기 코스를 만든 게 특징이다. 파주를 지나는 4개 코스(총 61㎞) 가운데 반구정∼장산전망대∼화석정∼율곡습지공원(13㎞)간 평화누리길 8코스가 생태탐방로와 연결돼 있다.

이재홍 파주시장은 “철책선 주변을 따라 뻗어 있는 생태탐방로와 평화누리길은 분단 현장을 체험하고 임진강의 비경을 감상할 수 있는 곳”이라고 했다. 생태탐방로와 평화누리길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기사 이미지

지난 27일 ‘DMZ 자전거 투어’가 열린 파주 민통선내 ‘DMZ 자전거길’. [사진 경기관광공사]

경기도·파주시·경기관광공사는 생태탐방로 전면 개방을 기념해 선착순 1000명을 대상으로 생태탐방로와 평화누리길 8코스를 연계해 다음달 30일 ‘2016 평화누리길 걷기’ 행사를 연다. 율곡습지공원∼생태탐방로∼장산전망대∼화석정∼율곡습지공원(9㎞) 구간에서 열린다. 참가비는 1인당 1만5000원이며, 등산스틱 세트가 기념품으로 지급된다. 참가 희망자는 오는 31일 오전 10시부터 평화누리길 걷기행사 공식 홈페이지(www.walkyourdmz.com)에서 신청하면 된다.

기사 이미지

민통선내 임진나루 인근 생태탐방로. [사진 경기관광공사]

자전거를 타고 임진강 주변 민통선 일대를 돌아보는 ‘DMZ 자전거 길’도 빼놓을 수 없다. 임진각을 출발해 통일대교∼군내삼거리∼초평도 주변 등 총 17.2㎞를 왕복하는 게 기본 코스다. 초급자는 임진각에서 초평도 인근 64통문까지 왕복 14㎞를 선택해 달릴 수도 있다.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는 지난 27일을 시작으로 4월 24일, 5월 22일, 9월 25일, 10월 23일 등 올해 총 5차례 DMZ 자전거 투어를 개최한다. 모든 투어는 넷째주 일요일 오후 1시에 시작된다.

홍재걸 경기관광공사 차장은 “2010년 시작된 DMZ 자전거 투어는 옛 모습 그대로 보존돼 있는 임진강 주변과 민통선 지역의 자연 생태계를 감상하면서 생생한 안보 현장도 둘러보는 국내 유일의 행사”라고 했다.

파주=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