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추린 뉴스] 콧속 세포로 치매 조기 진단 세계 첫 개발

중앙일보

입력 2016.03.09 01:55

지면보기

종합 19면

콧속 세포를 활용해 치매를 조기에 알아내는 진단법이 세계 최초로 개발됐다. 주건·김만호 서울대병원 신경과 교수팀은 8일 코 상피세포에서 추출할 수 있는 특정 RNA 발현량을 분석해 치매를 확인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코 안쪽 깊숙한 곳 상피세포의 ‘마이크로RNA-206’ 발현량에 주목했다. 조사 결과 치매 전단계 환자와 치매 환자는 RNA 발현량이 정상인보다 7.8배와 41.5배나 많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