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훈 ‘꿈의 타수+1’ 60타, 한국인 최저타 기록

중앙선데이

입력 2016.02.14 01:30

지면보기

466호 2 면

강성훈(29·신한금융그룹·사진)이 1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터레이 페닌슐라골프장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AT&T페블비치내셔널프로암 2라운드에서 한국인 최소타 기록인 11언더파 60타를 쳤다. 종전 최상호 등이 친 남자 최소타(62타)를 2타, 김효주·이보미 등이 기록한 여자 최소타(61타)를 1타 줄인 스코어다.


‘꿈의 타수’로 불리는 59타에는 딱 한 타가 모자랐다. 59타는 PGA 투어에서도 여섯 명밖에 내지 못한 대기록이다. 알 가이버거(1977 멤피스 클래식), 칩 벡(91 라스베이거스 인비테이셔널), 데이비드 듀발(99 밥호프 클래식), 폴 고이도스(존디어 클래식)·스튜어트 애플비(그린브라이어 클래식·이상 2010년), 짐 퓨릭(2013 BMW 챔피언십)이 기록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는 2001년 안니카 소렌스탐만이 59타를 쳤다. 그러나 유러피언투어는 50타대를 친 선수가 한 명도 없다. 2013년 넬슨 만델라 챔피언십에서 조지 캄필로와 콜린 넬이 같은 날 59타를 쳤지만 젖은 페어웨이에서 공을 집어 닦은 뒤 다시 놓고 치는 프리퍼드 라이 룰이 적용된 탓에 공식 기록으로 인정받지 못했다. 기네스북에 올라 있는 전 세계 투어 한 라운드 최소타 기록은 58타다. 일본의 이시카와 료가 2010년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주니치 크라운스에서 기록했다.


이지연 기자 easygolf@joongang.co.kr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