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학교 장수원, 로봇 연기 탈피 위한 눈물겨운 노력, 박신양 "과감하게 실수하자"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6.02.12 11:45

배우학교 장수원

기사 이미지

배우학교 장수원(사진 tvN `배우학교` 방송화면 캡쳐)

‘로봇연기’ 장수원이 연기를 배우다 눈물을 보였다.

11일 방송된 tvN ‘배우학교’에는 유병재, 박두식, 이진호, 장수원, 남태현, 심희섭, 이원종이 선생님 박신양과 함께 본격적으로 연기 수업에 들어가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학생들은 ‘혼자 있기’, '사물 되어보기'등의 과제를 수행하며 연기를 배워나갔다. 혼자 있기 과제에는 학생들이 무대 위에 올라가 혼자 있음을 표현했다. 장수원은 무대에 올라 연기를 시작했으나 끝까지 연기를 이어가지 못했다.

이에 장수원은 “나는 이 과제가 쉽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무대에 올라 해보려고 하니 내 행동이 너무 부자연스럽고 거짓됐다고 느껴지니까 더 이상 연기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박신양은 그런 장수원에게 “솔직하게 말해줘서 좋다. 너 스스로 안 믿어졌기 때문에 연기를 진행시키지 않았다”며 실패를 격려했다. 박신양의 진심어린 격려에 장수원은 결국 눈물을 보이고 말았다.

기사 이미지

배우학교 장수원(사진 tvN `배우학교` 방송화면 캡쳐)

박신양은 사물 되어 보기 과제에서도 장수원에게 따뜻한 조언을 건냈다.

장수원은 주어진 과제에서 쓰레기봉투를 표현했다. 박신양이 표현하고자 했던 것이 무엇이냐고 묻자 장수원은 횡설수설하면서 대답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

이에 박신양은 "실수해도 괜찮다"며 "끝끝내 실수하다가 나갈 것이다. 학교에서 목표를 '과감하게 실수하자'로 정하자"라고 조언했다.

한편 '배우학교'는 명품 배우 박신양이 '연기 선생님'으로 등장해 연기를 배우고 싶은 '연기 학생' 7인 이원종, 장수원, 유병재, 남태현, 이진호, 박두식, 심희섭에게 직접 연기 교육에 나서는 신 개념 연기 리얼리티다.

온라인중앙일보

배우학교 장수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