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신규확진 1073명, 어제보다 23명 늘어나… 이틀 연속 1000명대

2021-10-19 09:32:31

경북도청 떠난 자리 활용 방안 논란…대구시청 입주할까, 법조타운 개발할까

중앙일보

입력 2016.02.12 01:36

업데이트 2016.02.12 01:38

지면보기

종합 21면

기사 이미지

대구시청·법조타운·벤처타운….

2300명 일하던 14만2000㎡ 공간
총선 예비후보들 활용안 제시
개발 주도권은 정부가 지녀 한계

 요즘 대구 북구갑 선거구의 총선 예비후보들이 이런 구상을 내세우며 표밭을 갈고 있다. 오는 20일 경북 안동 신청사로 이전을 마치는 북구 산격동의 경북도청 터 활용방안이다.

2300여 명이 일하는 도청 등이 빠져나갈 경우 주변 인구 공동화가 심해질 수밖에 없다. 결국 14만2000여㎡에 이르는 도청 터의 활용방안이 북구 발전에 영향을 미칠 것이란 얘기다.

 북구갑에 등록한 예비후보 8명 중 권은희·양명모·이명규·정태옥·최석민 후보 등 5명은 대구시청을 옮기자고 주장한다. 현 시 청사가 좁아 인근 건물 두 곳을 임차해 별관으로 쓰는 만큼 아예 시청을 옮기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것이다.

이런 주장은 시의 별관 이전이 한몫했다. 시는 오는 6월 별관 두 곳의 29개 부서를 도청으로 임시 이전할 예정이다. 양명모·최석민 후보는 시청 외에 법원·검찰청도 옮겨야 한다고 덧붙였다.

권은희 후보는 벤처빌딩을, 정태옥 후보는 정보통신기술 빌딩을 지어 행정기관과 첨단기업이 공존하는 공간으로 만들자고 했다. 이명규 후보는 대구역에서 도청을 지나 종합유통단지에 이르는 도로를 뚫어 대구의 중심으로 만들자고 했다.

 박형수 후보는 법조타운을 내세웠다. 지금까지 행정기관인 도청이 있었지만 주변 지역 개발은 지지부진했다는 점을 들었다. 수성구에 있는 법원·검찰청이 이전하면 주변에 변호사 사무실이 들어서 개발효과도 볼 수 있고 지역간 균형개발도 가능하다는 것이다.

 기업 활동 공간으로 활용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박준섭 후보는 첨단산업과 문화산업이 융합된 공간으로 만들어야 대구의 미래 성장동력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행정기관을 옮길 경우 해당 지역 공동화를 초래할 뿐 대구 전체 경쟁력을 키우기는 어렵다고 했다.

하춘수 후보는 첨단산업과 금융이 연계된 중심지로 키우겠다는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벤처기업과 벤처투자자문회사 등이 함께 입주하는 선진국형 창조밸리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도청 터 활용방안을 마련하고 개발하는 것은 문화체육관광부의 권한이다. 도청 이전을 위한 도시건설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은 정부가 터를 매입하고 개발 방안도 세우도록 하고 있다.

문체부는 오는 11월까지 활용방안을 세우고 2020년까지 개발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개발의 주도권을 정부가 쥐고 있어 예비후보들의 의견이 얼마나 반영될지는 알 수 없다.

 대구시는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도청 터를 시민의 뜻과 다른 방향으로 개발하진 않을 것으로 판단해서다.

 이상길 기획조정실장은 “시민 의견을 수렴한 뒤 이를 정부의 계획에 반영시키겠다”며 “도청 자리를 대구의 상징적인 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정부와 적극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홍권삼 기자 honggs@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