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불자 대책 '공짜 점심' 안되도록 하겠다

중앙일보

입력 2005.03.17 18:56

업데이트 2005.03.17 19:02

지면보기

경제 01면

한덕수(얼굴)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은 17일 "자본주의와 시장경제의 꽃인 자본시장이 발전할 수 있도록 정부 정책과 제도를 고쳐나가겠다"고 말했다. 한 부총리는 이날 서울 여의도 증권선물거래소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히고 "금융관련법을 통합해 정부 규제도 현재의 칸막이식에서 포괄주의로 바꾸는 한편 국내 기관투자가를 적극 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부동산 투기를 막는 것도 자본시장을 위해 중요하다며 투기억제 방침을 재차 강조하고 자본시장 투명성을 높여 이른바 '코리아 디스카운트(한국 주식의 저평가 현상)'를 없애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또 "지난해 말 정부가 마련한 벤처기업 육성책을 꾸준히 추진하고 필요하면 추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 부총리는 이어 서울 명동 신용회복위원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신용불량자 사태를 보면서 '공짜 점심'은 없다는 생각을 했다. 신불자 대책이 공짜 점심의 우를 범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낮 서울 시내 한 음식점에서 박승 한국은행 총재와도 만나 금리.환율 등 금융시장 동향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금리와 환율 등의 변수가 일자리 창출과 경기 회복에 도움이 되도록 긴밀히 협력하자"며 "재경부와 한은이 긴밀하게 협의해 시장에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정경민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