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대희 "내가 최경환 견제용? 금시초문이다"

중앙일보

입력 2016.01.27 10:51

새누리당 안대희 최고위원은 27일 자신의 당 최고위원 지명 논란과 관련해 “최경환 의원 견제용 아니냐”는 당내 시각에 대해 “금시초문이다. 그분이 그런 걸로 견제 받을 분도 아니다”고 말했다.

안 최고위원은 이날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경제)부총리까지 하신 분이 (최고위원을) 하시려고 하는 것 같지도 않은데, 잘 모르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최고위에 의결로 저를 임명한다고 해서 ‘그럼 할 수 없네요’ 하고 수락한 것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홍문종 의원 등 일부 친박근혜계 의원들이 김무성 대표의 안 최고위원 지명을 놓고 “최 의원에게 돌아갔어야 하는 자리”라고 주장하고 있는 데 대한 반응이다.

또 안 최고위원은 불공정 경선 우려에 대해서도 “정치는 경쟁이고 각자 하는 것인데, 누가 거 기(최고위원직을) 간다고 반발한다고 하면 아무 것도 할 것 없는 것 아니냐”며 “그냥 공정하게 경쟁해서 이긴 사람이 후보가 되고 그런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고위원은 당의 총선 승리와 당 운영에 도움을 주려고 한 것”이라며 “(불공정 경선과) 무슨 상관이 있겠느냐”고 했다.

안 최고위원이 출마를 결심한 서울 마포갑의 현직 당협위원장인 강승규 전 의원은 “안대희 전 대법관의 최고위원 지명은 선수가 심판단에 들어간 불공정 경선”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안 최고위원은 스스로를 ‘영입 인재’라 보느냐는 질문에는 “서울로는 영입된 게 맞다”면서도 “모든 것은 당이 결정할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다만 인재영입의 필요성에 대해선 “굉장히 필요한 것”이라며 “공천을 전제로 하는 것이 아니고, 당에서 처음부터 인재를 양성 못했다”고 질책했다.

‘전략공천’까지 주장한 건 아니지만 어떤 방식으로든 당이 적극적으로 정계에 입문할 인재를 발굴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새누리당 공천규정에 따르면, '영입인재'로 분류되는 인사에 대해서는 최고위가 100% 여론조사로만 지역구 경선을 치르도록 해줄 수 있다.

한편 안 최고위원은 ‘옛 대선 캠프 동지’였던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선거대책위원장에 대해선 “정당의 지도적 역할을 하는 사람이 당적을 옮기는 모습이 마치 자리 때문에 옮기는 것으로 비춰진다는 것이 우리 정치의 서글픈 모습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강조했다.

안 최고위원은 지난 25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도“(여당에서 활동했던 사람이) 야당에서 정치하는 것을 보고 우리 정치의 서글픈 모습을 국민들에게 또 한 번 보여드린다”고 발언해 파장이 일었다.

박근혜 대통령의 대선후보 캠프에서 안 최고위원과 김 선대위원장은 각각 정치쇄신특위와 국민행복특위 위원장을 맡았다.

이 같은 안 최고위원의 비판에 대해 김 위원장이 “정치를 시작한지 얼마 안된 분이 정치에 대해 그런 회의를 가지면 어렵지 않겠느냐”고 반응한 것과 관련해서도 그는 “그런 어려움을 극복하려고 정치를 한다”고 맞받았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