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김한길…15대 초선들 4년 뒤 생존율 45% 최고

중앙일보

입력 2016.01.22 02:56

업데이트 2016.01.22 15:34

지면보기

종합 04면

대한민국 총선은 정치신인 영입 경쟁으로 닻을 올린다. 새로운 인물을 앞세워 유권자들의 선택을 받기 위해서다. 문제는 이렇게 영입된 인재들이 장수 정치인이 되느냐다.

15~18대 총선 초선들 분석해보니
정의화·황우여·천정배·추미애 ?
YS·DJ가 데려와 정치 리더로 성장
16·17·18대보다 생존율 크게 높아
법조인 생존율 평균보다 높지만
“법만 따져 타협·협상 소극적” 비판

 중앙일보가 15~18대 총선에서 당선된 초선 국회의원들이 4년 뒤, 8년 뒤 총선에서도 당선됐는지를 분석한 결과 15대 총선 초선들의 생존율이 가장 높았다.

기사 이미지

15대 총선이 치러진 1996년은 김영삼(YS) 대통령 집권 4년차였고, 야권에선 김대중(DJ) 전 대통령이 정계에 복귀해 새정치국민회의를 창당한 직후다. 김종필(JP) 전 총리도 민자당을 나와 자민련이란 독자 정당으로 치른 첫 총선이다.

3김씨가 정면승부를 벌이다 보니 현역의원 물갈이 폭도 30~40%나 됐고, 영입 경쟁도 치열했다.

 15대 초선들은 4년 뒤 치러진 총선에서 절반 가까이(45.3%) 살아남았다. 4년 뒤 생존율이 16대(32.1%), 17대(39%), 18대(26.7%) 초선들에 비해 크게 높았다.

정의화 국회의장,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황우여·이재오·홍문종 의원, 김문수 전 경기지사(이상 신한국당), 정동영 전 의원, 김한길·정세균·천정배·추미애 의원(이상 국민회의) 등이 15대 총선으로 정치권에 진입한 초선들이다.

15대 초선들은 8년 뒤 총선에서도 22.6%(31명)가 살아남아 3선에 성공했다. 이들은 20년이 지난 지금도 정치 주역으로 전면에 서 있다.

 당시 ‘YS 개혁 공천’에 참여했던 한 인사는 “YS와 DJ 간 경쟁이 대단했었다”며 “그게 서로 상승작용을 일으켜 김문수·이재오 등 기존 보수 여당으로는 엄두도 못 낼 재야인사들까지 영입했다”고 말했다.

DJ의 공천을 지켜본 한화갑 전 대표는 “당시 각종 회의를 통해 포섭할 인사들을 정했다. 오랜 시간 여러 사람이 투입돼 각자가 활동한 분야에서 능력을 인정받은 사람들을 데리고 왔다”고 말했다.

 역대 정당별 생존율 성적표도 엇갈렸다. 15대 총선 때 신한국당(YS)·국민회의(DJ)가 영입한 이들은 4년 뒤 생존율이 각각 46.4%, 47.5%로 준수하다.

반면 16대, 17대 총선 때 새천년민주당·열린우리당이 각각 영입한 인사들의 경우 4년 뒤 생존율이 한나라당 초선들에 비해 크게 낮았다.

2004년 노무현 대통령 탄핵 역풍 속에 정동영 의장이 이끌던 열린우리당은 17대 총선에서 108명의 초선을 당선시켰지만 이들 중 33.3%(36명)만이 4년 뒤 재선에 성공했다. 2004년 62명의 초선을 배출했던 한나라당이 4년 뒤 51.6%(32명)를 다시 당선시킨 것과 대조적이다.

2004년 한나라당은 박근혜 대표가 선거운동 전면에 섰고, 당시 영입된 이들은 최경환·나경원·유승민·정두언·김정훈 의원 등이었다. 신인 생존율 면에선 한나라당 이 더 경쟁력이 있었다.

 하지만 이후 2008년 18대 총선 때 한나라당(강재섭 대표)과 통합민주당(손학규·박상천 공동대표)이 영입했던 인재들은 4년 뒤 저조한 생존율을 보였다(각각 24.4%, 22.7%).

박지원 의원은 “과거엔 민주와 반민주 구도에서 단련되고 생명력 강한 이들을 많이 영입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테크노크라트들이 충원되면서 정치적 생명력이나 전투력이 약하다”고 말했다.

 총선 때마다 영입되는 법조인들만 따로 생존율을 분석한 결과 전체 평균 생존율보다 높았다.

특히 15대 법조인 초선 16명(황우여·천정배 의원 등)은 4년 뒤 68.75%, 8년 뒤 50%나 생존했다. 16,17대 총선 법조인들의 4년 뒤, 8년 뒤 생존율도 전체 직업군 평균 생존율보다 높았다.

▶관련기사

①‘3김’이 직접 챙겼던 15대 영입 초선들…생존율 가장 높았다

②더민주 갈 뻔한 창조경제 설계자 김창경

③YS·DJ 땐 진영 넘어 ‘이종교배’…지금은 1회성 영입 많아

④“당내 인재육성 시스템 만들어 정치신인들 평소에 키워라”

문제는 법조인의 비율은 많아졌지만 정치의 문제 해결 능력은 이전보다 떨어졌다는 점이다. 박 의원은 “율사 출신 의원들의 경우 지나치게 법적인 조항에 얽매여 타협과 협상에 소극적”이라고 말했다.

배종찬 리서치앤리서치 본부장은 “인재 영입이 정당의 지지율 상승에 보탬이 되게 하려면 인지도가 높고 우리 사회가 추구하는 이슈를 제기할 수 있는 인물이라야 한다”고 말했다.

백일현·박가영 기자 keysm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