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몸무게는 980g, 딱 커피 두 잔이지요

중앙일보

입력 2016.01.15 00:01

업데이트 2016.01.15 00:01

지면보기

경제 04면

기사 이미지

14일 LG전자의 신제품 출시 행사에서 모델들이 노트북 ‘그램 15’ 을 선보이고 있다. ‘그램 15’는 15.6인치(39.6㎝)의 대화면을 탑재했음에도 1㎏이 채 안 되는 무게(980g)를 자랑한다. 세계에서 판매 중인 같은 크기의 노트북 중 가장 가볍다는 인증을 받았다. 출하가는 155만원~229만원이다. [사진 LG전자]

LG전자는 14일 15.6인치 대화면에도 무게는 980g 밖에 나가지 않는 신제품 노트북 ‘그램 15’를 공개했다. 노트북 무게가 그란데 사이즈 커피 2잔 정도에 불과해 손가락만으로 들 수 있다.

LG 15.6인치 ‘그램 15’ 첫 공개
동급 기종 중 세계서 가장 가벼워
초슬림 배터리로 10시간 30분 사용

LG전자에 따르면 그램 15는 한국기록원으로부터 세계에서 판매 중인 같은 크기의 노트북 중 가장 가볍다는 인증을 받았다. 기존 15인치대 노트북의 절반 정도 무게에 불과하다.

 이는 LG디스플레이·LG화학·LG이노텍 등 계열사들이 협업해 초경량 기술을 집약시킨 결과다. 먼저 LG디스플레이와 협업해 베젤(화면 테두리) 두께를 약 30%나 줄인 슈퍼슬림 베젤을 적용했다. 14인치대 노트북과 비슷한 크기에서 15.6인치 대화면을 담아낸 비결이다.

가벼우면서 밀도를 높인 LG화학의 초슬림 배터리를 탑재해 전원에 연결하지 않고도 최대 10시간 30분을 사용할 수 있다. 공간 효율을 극대화한 LG이노텍의 PCB(인쇄 회로 기판)를 장착했으며, 경주용 자동차 등에 사용되는 마그네슘 합금 소재를 케이스로 사용했다.

 LG전자 관계자는 “통상 노트북 후면에 제품 정보를 담은 스티커를 부착하는데, 무게가 0.2g정도 나간다”며 “이 무게조차 줄이기 위해 스티커 대신 레이저 프린팅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그램 15는 그래픽 성능을 높인 인텔 6세대 CPU와 풀고화질(HD) IPS패널을 사용했다. 오디오 명가 울프슨의 기술을 적용해 사운드를 개선했으며, 계산기처럼 쉽게 입력할 수 있는 숫자 키패드도 적용했다.

 이로써 LG전자는 2013년 ‘그램 13’, 2014년 ‘그램 14’에 이어 3가지 제품의 그램 라인업을 완성했다. 매년 화면 크기를 키웠지만 무게는 모두 980g 이하다. LG전자 관계자는 “그램 13을 내놓을 때는 13인치, 그램 14를 선보일 때는 14인치 노트북 시장이 확대됐다”면서 “이번에는 15인치대 노트북의 수요가 늘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그램 시리즈로 해외 시장 점유율도 늘려가겠다는 방침이다. 지금까지는 국내·북미시장에만 판매했지만 앞으로는 중동·중남미·인도 등으로 판매처를 확대할 계획이다. 제품의 색상은 뉴골드·스노우화이트·티탄블랙 3가지로, 출하가는 사양에 따라 155만~229만원이다.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