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안철수 “새정치련 낡은 진보” … 정책은 10개 중 7개 닮아

중앙일보

입력 2015.12.28 02:07

업데이트 2015.12.28 03:14

지면보기

종합 07면

기사 이미지

무소속 안철수 의원(왼쪽 둘째)이 2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 정당은 낡은 진보와 수구 보수 대신 ‘합리적 개혁 노선’을 정치의 중심으로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왼쪽은 문병호 의원. [김경빈 기자]

 안철수 의원(무소속)이 27일 기자회견에서 신당의 노선과 기조를 밝혔다. 안 의원은 “지금 가장 중요한 시대과제는 격차 해소와 통일인데, 적대적 공생관계인 양당 구조 때문에 정치가 제 역할을 못하고 있다”며 “새 정당은 낡은 진보와 수구 보수 대신 ‘합리적 개혁 노선’을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낡은 것은 스스로 물러난 적이 없고 새로운 것이 나타나야 물러가는데 지금이 바로 그 시간”이라고도 했다. 안 의원의 신당 창당은 2012년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본지가 안 의원이 회견에서 밝힌 내용을 새정치연합의 정강정책이나 당 지도부의 입장과 비교한 결과 주요 10개 항목 중 7개가 일치하거나 유사했다. 일치하지 않는 건 3개였다.

기사 이미지

 ◆새정치연합과 다른 점=안 의원은 회견 서두에 “박근혜 대통령식 창조경제는 전혀 창조적이지 않다. 박 대통령식 처방은 안 통한다. 새누리당식 낙수이론, 관치경제로는 21세기 경제의 활력과 에너지를 만들어낼 수 없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안 의원은 이런 문제가 풀리지 않는 이유로 새누리당뿐 아니라 새정치연합까지 싸잡아 거론했다. “정치가 양극화돼 경제를 살려내고 국민의 삶의 문제를 풀어낼 능력을 잃었다” “70년대 개발독재와 80년대 운동권 패러다임으로는 2016년의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식의 표현이었다.

재벌 개혁, 복지 증세 등 유사
“개발독재, 운동권 패러다임으론
2016년 문제 해결 못한다” 비판
“저출산 등 어젠다 연대·협치를”

 안 의원은 “고령화·양극화·저출산·청년일자리 등 중요한 국가 어젠다에 대해 나는 정답이고 너는 틀렸다고 결론을 정하면 대화와 타협이 불가능하다”며 “어느 한 정치세력으로 한국의 위기를 해결할 수 없으니 연대와 협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치의 주체를 바꾸고 정치문화와 행동양식을 바꾸는 게 새정치”라고 주장했다. 새정치연합을 ‘운동권 패러다임’이라고 규정하는 건 새정치연합 주류 측이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는 대목이다.

 ◆새정치연합과 같은 점=안 의원은 자신이 추구할 정책 방향도 설명했다. 하지만 그가 ‘공동창업주’였던 새정치연합과 큰 차이가 없었다. 안 의원은 “재벌에 의존해선 재벌만 행복하고 국민 다수는 불행한 구조”라며 “독과점 질서를 공정거래 질서로 바꾸는 ‘공정성장’을 경제정책의 제일 기조로 삼아야 한다”고 했다. 새정치연합도 정강정책에서 정부의 과도한 개입 방지와 재벌 소유지배구조 개선 등 재벌개혁 추진을 표방하고 있다.

안 의원은 복지체계를 더 촘촘하게 만들어야 한다며 “일자리·건강·교육 인프라 확충을 위해 일정한 증세는 피할 수 없다”고 밝혔다. 새정치연합은 최재천 정책위의장 시절 “사내유보금을 많이 축적한 대기업과 금융자산 10억원 이상 수퍼리치에게 사회적 공헌세를 목적세 형태로 부과하는 방안을 총선 공약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미 동맹을 중시하며 중·러·일 등 주변국 협력 강화 ▶남북관계 개선 필요성 등 외교안보 정책과 교육개혁 방안에서도 다른 게 없었다.

글=김성탁·이지상 기자 sunty@joongang.co.kr
사진=김경빈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