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OK저축은행 곽명우 "민규가 자기 안 나오게 하라더라"

중앙일보

입력

준비된 카드는 통했다. OK저축은행이 세터 곽명우(24)의 활약을 앞세워 4연승을 질주했다.
OK저축은행은 15일 구미 박정희체육관에서 열린 2015-2016 NH농협 프로배구 남자부 3라운드 경기에서 KB손해보험을 3-0(25-16 25-21 25-17)로 이겼다. 4연승을 달린 OK저축은행(12승5패·승점 38)은 전반기 1위를 확정했다.

승리의 주역은 곽명우였다. 곽명우는 올 시즌 한 번도 선발출전하지 못했다. 확실한 주전 이민규(23)가 버티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지난해에는 국가대표로 차출되면서 체력적으로 힘들었던 이민규를 대신해 여러 차례 경기에 나섰지만 올해는 좀처럼 기회를 얻지 못했다. 하지만 지난 11일 한국전력과의 경기 이후 김세진 감독은 곽명우 선발 투입을 예고했고, 실제로 KB손보전에서 곽명우를 투입했다. 이민규가 우승 이후 멘털적으로 흔들려 세트가 들쭉날쭉하다는 판단을 내렸기 때문이었다. 김 감독은 이날 경기 전 "이민규가 무게감을 느끼고 있다. 전반기 남은 경기는 곽명우를 활용하겠다"고 했다.

김 감독은 "만약의 경우에는 이민규를 얼마든지 투입할 수도 있다"고 했다. 하지만 그럴 필요는 없었다. 곽명우가 김 감독의 기대 이상으로 완벽하게 경기를 끌고갔기 때문이다. 백업으로 나설 때는 시몬과 송명근, 두 날개 공격수에게 많은 공을 올려줬지만 이날은 달랐다. 박원빈·김정훈의 중앙공격과 송희채의 시간차 등을 적절하게 활용하며 상대 시선을 분산시켰다. 예리한 서브도 좋았다. 김세진 감독도 "초반에는 조금 불안할 줄 알았는데 명우가 아주 잘 해줬다"고 흡족해했다. 곽명우와의 1문1답.

-한 경기를 전부 책임진 건 얼마만인가.

"올해는 처음인 것 같다. 한국전력과의 경기가 끝난 뒤 (주전으로 나갈 것이라는)기사블 봤다. 연습할 때도 주전들과 많이 맞췄기 때문에 마음의 준비를 했다. 너무 잘하려기보다는 '연습했던 것처럼 하자'고 생각했다."

-백업으로 뛸 때는 시몬의 비중이 높았는데 오늘은 아니었다.

"아무래도 교체로 들어왔을 때는 시몬 위주로 많이 올렸다. 그러다보니 상대 블로킹이 시몬에게 갈 거라고 생각하고 한두 개씩 흐트러질 수 있도록 속공을 섞은 게 잘 된 것 같다."

-컨디션도 좋아보였다.

"최대한 끌어올렸다. 생각을 비우고, 동료 선수들을 믿고 하고싶은 대로 하자는 생각으로 몰입했다. 어제 밤에 잠도 굉장히 잘 잤다. 오늘 경기 점수를 매긴다면 70점 정도다. 세트 중간에는 대처가 안일한 부분도 있고, 마지막에는 분배에서도 집중력이 흐트러졌다."

-백업세터는 기다리는 시간이 많다.

"항상 감독님이 이야기하는게 팀에 맞춰야 한다는 것이다. 민규가 잘 하면 팀이 잘 하는 것이지 않나. 주저앉지 않고 더 준비 많이 하고 들어갈 수 있도록 하자는 마음으로 연습을 한다. 민규가 좋은 동기이기 때문에 서로 장단점을 자주 얘기한다. 오늘도 민규가 '부담없이 잘 하라면서 나 안 들어가도록 하라'고 했다."

-지난해 심리 상담을 받았다고 하던데 내용이 어떤가.

"마음을 열게 되고 팀원간의 서운한 마음을 줄이는 효과가 있다."

-지난 시즌 우승을 했기 때문에 선수들의 부담이 클 것 같다.

"올해도 더 잘해야한다는 부담이 있긴 하다. 감독, 코치님이 '한 번 우승한 건 알아주지 않는다. 여기서 주저하지 않고 더 욕심내서 한 번 더 우승하자'고 하시는데 공감한다. 선수들끼리도 뭉치고 있다. 매 경기 최선을 다하자는 생각이다."

구미=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