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부겸 "안철수는 대통합 대상…'문재인당' 전락해선 안돼"

중앙일보

입력 2015.12.14 18:54

업데이트 2015.12.14 19:01

 새정치민주연합 김부겸 전 의원이 안철수 의원의 탈당 등 어수선한 당내 상황에 대해 문재인 대표를 향해 쓴소리를 하며 '대통합'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 전 의원은 14일 발표한 성명서에서 “안철수 전 대표를 보냈다고 ‘문재인당’으로 전락해서는 안 된다. 당을 움직이는 가장 중요한 기반인 소통과 신뢰가 무너지면 모든 것이 무너진다”고 했다. 그는 이어 문 대표를 겨냥해 “쉽게 ‘혁신’이라는 구호를 내세워 이 분열의 상황을 얼버무리고 책임을 피하려 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김 전 의원은 “사람을 얻지 못하면 어떠한 명분과 원칙도 실천될 수 없다”며 “당의 분열을 치유하고 함께 갈 수 있는 통합의 분위기를 누구보다 문 대표가 먼저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야당 내에서 지역주의에 맞서 싸우고 있는 대표적인 정치인으로 꼽힌다. 내년 총선에서는 대구 수성갑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안 의원의 탈당 등 이번 당내 분열 국면에서는 박영선, 민병두 의원과 송영길, 김영춘 전 의원 등 중도 성향 정치인들과 ‘통합행동’을 결성해 문 대표와 안 의원 사이의 중재자 역할을 맡기도 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성명서에서 “야권의 분열이 시시각각 닥쳐오는데도 뚜렷한 대안을 제시하고 행동하지 못했다. 국민과 당원 여러분께 머리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그러나 분열의 비극을 숙명처럼 받아들일 수 없다. 지금부터라도 통합과 승리의 한 가닥 남은 길을 찾아야 한다”고 했다.

김 전 의원은 그러면서 “우선 상대방을 조롱하고 비난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기를 호소한다”고 했다. 그는 “안 의원의 탈당 이후 상대를 조롱하고 비난하는 행위가 만연하고 있다”며 “서로가 아픈 가슴을 할퀴면 남는 것은 분노뿐이다. 지금은 비롯 뜻이 맞지 않아 갈라섰지만 총선 승리와 정권 교체라는 대의를 위해서 우리가 손을 잡아야 할 시간이 다시 올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김 전 의원은 이어 “결국 대통합의 길을 가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권교체를 위해서는 대통합의 길을 갈 수밖에 없다. 야권에 속한 여러 정치세력 전체를 아우르고 통합시키는 큰 장을 펼쳐야 한다”며 “혁신과 통합이라는 이 시대의 정치 과제를 포기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