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어트리파크 비단잉어 춤추는 월동지 개방

중앙일보

입력 2015.12.14 17:41

업데이트 2015.12.14 17:43

기사 이미지

베어트리파크(beartreepark.com)가 비단잉어가 겨울을 보내는 월동지를 관람객에게 개방했다.

비단잉어는 흰 바탕에 붉은색 무늬가 있는 홍백이 가장 유명한 종이고, 대정삼색, 소화삼색, 황금 등으로 품종이 나뉜다.

기사 이미지

베어트리파크 월동지에는 다양한 품종이 있으며 5개의 수조에 암컷과 수컷 그리고 새끼로 구분했다. 5번 수조의 암컷과 4번 수조의 수컷이 만나 1,2,3번의 비단잉어가 태어났다. 먹이주기 체험을 통해 좀 더 활기차게 춤추는 비단잉어도 만날 수 있다.

월동지에서 겨울을 보내는 비단잉어를 내년 2월까지 주말 동안 만날 수 있다. 수백마리의 잉어와 월동지 규모에 관람객들의 만족도가 크다.

기사 이미지

베어트리파크는 추운 겨울 방문한 어른 고객에게 커피나 허브차를 무료로 제공한다. 비밀의 정원인 유료 온실 만경비원도 12월 한 달 동안 무료 개방한다. 추위를 피해 따듯한 온실 속의 ‘봄’을 느껴보자. 044-866-7766.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