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온 뒤 수요일부터 영하권 추위 찾아온다

중앙일보

입력 2015.12.14 11:12

기사 이미지

 
기상청은 오늘 오후부터 강원 영동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방에서 비가 오겠다고 예보했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가 5~20㎜다. 서울 및 수도권, 전남 등은 5㎜ 내외가 될 것으로 보인다.

비가 내린 다음부터 추위가 찾아온다. 기상청 관계자는 “15일 기압골 영향에서 점차 벗어나 중국 북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면서 추워진다”고 말했다. 15일에는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다 점차 그친다. 호우엔 구름이 많다.

16일부터는 영하권 추위가 이어진다. 16일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3도로 낮아지고, 목요일에는 영하 6도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추위와 함께 충청과 호남, 제주에 눈 소식도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추위는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대륙고기압 영향에 따른 것으로 전국에 구름이 많은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바람도 강하게 분다. 16일 낮부터 서해안과 동해안에서 바람이 점차 강하게 분다. 서해상과 동해상에서도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어 조업 선박은 주의해야 한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