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태우의 서금요법] 온열자극 뜸법, 황토 원적외선이 효과 좋아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6면

기사 이미지

서암뜸이란 한국산 쑥뜸을 황토 받침 위에 붙여 뜨는 간접 온열요법이다. 손의 서금요법 요혈에 황토서암뜸을 떠야만 대뇌 혈류량을 조절하고 체온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거나 높일 수 있다.

수천 년 전부터 우리 조상은 쑥을 가늘게 말아 피부에 직접 올려놓고 태웠다. 동의보감에도 뜸을 떴을 때 상처가 생겨야 효과가 있다고 했을 정도다. 그러나 환자들이 화상과 통증 때문에 뜸을 기피하자 마늘·생강·소금 등을 피부에 올려놓고 따끈한 온열뜸을 뜨기도 했다. 이 같은 방법들이 구체적으로 발전한 것이 서암뜸 같은 간접뜸 방식이다. 이를 더 진전시켜 황토서암뜸으로 바꿨다. 이는 황토 받침을 뜨겁게 달궈 황토에서 나오는 원적외선의 효과를 보려는 데 있다. 그러나 서암뜸을 뜨는 과정에서 연기·냄새·쑥진 등으로 뜸 뜨는 것이 매우 불편한 것이 사실이다.

본 학회에서는 수년 전부터 황토 알맹이를 전열기로 달궈 원적외선을 방사시키는 뜸법을 연구했다. 그 결과, 최근에 서암온열뜸을 개인용 온열기로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전기 방식이므로 연기·냄새·쑥진·쓰레기가 없고 간편할 뿐 아니라 풍부한 온열뜸을 뜰 수 있다. 특히 열감이나 시간을 마음대로 조절하는 장점이 있다.

온열뜸기의 황토단자를 서금요법 요혈에 붙이고 시간·온도를 조절하면 매우 간편하게 따끈한 온열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황토단자에선 92%의 원적외선이 방사된다는 한국원적외선협회의 실험 결과도 나와 있다. 서금요법 치방에 따라 온열뜸기로 뜸을 떠주면 대뇌혈류 조절과 체온 상승에 매우 좋은 반응을 얻을 수 있다. 온열뜸기는 손의 요혈에만 이용하고 신체의 경혈이나 통증 부위에는 절대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

고려수지침학회장 www.soojichim.com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