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한국행 선물 낭패…비타민 7병 이상은 'NO'

미주중앙

입력

크리스마스와 연말, 새해를 앞두고 한국으로 선물을 보내는 건수가 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의 수입금지 품목 규정을 몰라 반품되거나 폐기처분되는 경우가 적지 않게 발생해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인 배송업계에 따르면 가장 많이 문제가 되고 있는 품목은 비타민을 포함한 건강보조식품과 가공 육류이다.

비타민과 건강보조식품은 최대 6병까지만 보낼 수 있다. 비프저키, 햄, 베이컨, 소시지와 같은 가공 육류와 가공 농산물은 아예 한국에서는 수입금지 품목으로 지정되어 있다.

망고나 파인애플 등 생과일과 채소류도 보내면 안 된다.

이외에도 최근 몇 년 사이 산삼을 많이 보내는데 이것도 흙이 묻어 있거나 이끼를 함께 보내면 반품되거나 폐기된다. 스프레이식 화장품과 바이오셀 콜라겐 II, ACNE 등 단어가 반영된 화장품 등도 금지 품목이다. 의약품 중에는 아스피린, 마취제가 통관될 수 없다. 도검류와 서바이벌 게임용 총기완구, 잉크 카트리지, 포르노 제품도 통관불가 품목에 올라 있다.

향수와 주류는 각각 60ml 이하 1병, 1리터 이하 1병까지만 보낼 수 있다. 주류는 통관 과정에서 세금이 붙는다.

짝퉁을 보내는 것도 주의해야 한다. 만약 모조품이 발견되면 압수조치되고 벌금까지 물 수 있다. 전자제품은 한국의 전압이나 주파수와 호환 가능한 지 확인해야 한다.

한 배송업계 관계자는 "세관 규정을 잘 모르고 무조건 보냈다가 낭패를 보는 경우가 적지 않다"면서 "물건을 보내기 전에 배송업체에 먼저 문의하는 것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국에서 미국으로 입국할 때나 배송할 때도 반입불가 품목을 미리 점검하는 것이 필요하다. 육류는 날 것이나 건조 또는 캔에 들어있는 것 모두 반입이 불허된다. 생과일과 씨앗류 농산물도 들여올 수 없다. 후추씨, 자두, 땅콩, 콩, 까지 않은 마늘, 쌀이 모두 반입금지 품목이다.

최근 한국을 방문하고 LA로 돌아온 S씨는 친구가 직접 재배한 생땅콩과 햅쌀을 한 봉지씩 들여오다 모두 압수당했다.

반면 멸치나 쥐포 등 건어물과 된장, 고추장 같은 소스류 그리고 김, 생선, 젓갈, 오징어 등 해산물은 반입이 자유롭다.

공항세관에서 반입금지 품목을 들여오다 적발되면 압수 폐기되는 것은 물론이고 최고 1000달러의 벌금이 부과될 수도 있다. 또 의도적으로 숨겼거나 상업적 목적으로 반입하다 적발되면 최고 5만 달러의 벌금이 부과된다. 한국에서 우편이나 소포를 보낼 때도 이 같은 규정은 동일하게 적용된다.

김병일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