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상하한가폭 확대했더니 상하한가 종목 수 감소

중앙일보

입력

 

기사 이미지

증시 가격제한폭 확대 이후 상하한가 종목수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6월15일 가격제한폭이 위·아래 15%에서 30%로 확대된 이후 6개월 동안 코스피와 코스닥 시장의 하루 평균 상한가 종목수는 18.7개에서 7.7개로 줄어들었다. 두 시장의 일평균 하한가 종목수는 4.1개에서 0.4개로 급감했다. 거래소는 가격제한폭에 근접할수록 가격제한폭이 자석처럼 투자자를 유인해 변동성이 확대되는, 이른바 ‘자석효과’가 줄어들었기 때문으로 풀이했다.

두 시장의 일평균 거래대금도 9조1000억원으로 이전보다 2.3% 증가했다. 증시 일평균 거래대금은 올 들어 지난 6월12일까지는 8조9000억원 수준이었다. 변동성 확대에 따른 개인투자자 이탈 우려와 달리 개인의 거래 비중은 코스피 기준 54.3%로, 이전보다 1.3%포인트 높아졌다. 코스닥시장의 개인 비중 역시 88.6%로 이전 보다 0.5%포인트 높아졌다.

가격제한폭 확대와 함께 주가급변 방지를 위해 도입된 정적 변동성 완화장치는 일평균 72.5회(코스닥 107회) 발동돼 0.7%포인트(코스닥 0.3%포인트)의 가격변동을 완 화했다. 지난 9월 도입된 동적 변동성 완화장치는 일평균 48.8회(코스닥 57.1회) 발동했고, 이후 2.0%포인트(코스닥 1.7%포인트)의 가격변동 완화로 이어졌다.

박진석기자 kailas@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