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리화가 수지, "영화 속 뾰루지 진짜 내 뾰루지…그래도 클로즈업 좋다"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5.11.23 21:39

기사 이미지

[도리화가 수지 사진제공=전소윤(STUDIO 706)]

'도리화가'
'도리화가 수지'

수지가 클로즈업 촬영에 큰 부담감을 느끼지 않는다고 밝혔다.

영화 ‘도리화가’(감독 이종필/제작 영화사 담담, 어바웃필름) 개봉을 앞두고 있는 수지는 11월 19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어제 영화를 처음 봤는데 극 초반에는 얼굴이 많이 부어보이게 나오더라"며 "판소리 연기도 후반부에는 좀 늘었는데 이제와서 다시 초반 것을 보니까 미숙한 점이 딱 보였다. 아쉽다"고 토로했다.

이어 민낯에 가까운 상태로 등장하는데 대해 "화장을 아주 안 하지는 않았다. 눈썹도 희미하게 그리긴 했는데 그려도 티가 안 났다. 까만 칠을 너무 많이 했다"며 "영화에서 나오는 뾰루지는 진짜 내 뾰루지다. 그런 것도 감추지 않았고 잘 감춰지지도 않았다"고 전했다.

또 "촬영을 할 때도 그 정도 나올 것이라고 예상은 했다. 하얗고 예쁘게는 나오지 못하지만 순박하고 깨끗한, 순수해 보이는 채선이로 나온 것 같아서 아주 만족한다"고 귀띔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와 함께 꽤 많은 신이 클로즈업 장면으로 설정됐는데 부담감은 없었냐고 묻자 수지는 "근데 난 클로즈업이 좋다. 어쨌든 중요한 신이거나 내 모습이 잘 드러나는게 클로즈업 아니냐"며 "클로즈업을 하면 내 감정도 더 잘 보여지는 것이니까 좋았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도리화가'는 1867년 여자는 판소리를 할 수 없었던 시대, 운명을 거슬러 소리의 꿈을 꾸었던 조선 최초의 여류소리꾼 진채선(배수지)과 그녀를 키워낸 스승 신재효(류승룡)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11월 25일 개봉한다.

'도리화가'
'도리화가 수지'

온라인 중앙일보

'도리화가'
'도리화가 수지'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