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재인·박원순, 문·안·박 연대에 '성큼'…"안철수 혁신안 실천 중요"

중앙일보

입력 2015.11.19 15:36

업데이트 2015.11.19 22:48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와 박원순 서울시장이 19일 ‘문·안·박(문재인·안철수·박원순)’ 연대 성사를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문 대표와 박 시장은 이날 낮 서울시청에서 청년 실업난을 주제로 한 ‘고단한 미생들과의 간담회’ 직후 40분간 따로 만났다. 문 대표는 전날 광주 조선대 강연에서 내년 총선 전까지 안 의원, 박 시장과 당 대표 역할을 공유하는 임시 지도부 구성을 제안하며 '문·안·박 연대'를 공식 제안했다.

회동 직후 두 사람은 "국민께 희망을 드리기 위해서 중단없는 혁신과 통합이 우리 당에 매우 절실한 상황이라는 데 공감했다"는 합의문을 발표했다. 합의문엔 “당의 혁신과 통합을 위해서 기득권을 내려놓고 헌신해야 한다는 데에 인식을 같이했다. 이를 위해서 안 의원의 근본적인 혁신방안 실천이 중요하다는 데에도 뜻을 같이했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서울시장으로서 현직 지방자치단체장임을 감안해서 협력방안을 모색해나가기로 했다"는 박 시장의 입장도 담겼다.

박광온 당 대표 비서실장은 "회동에서 박 시장은 문 대표의 제안에 적극 찬동하고 당 혁신과 통합을 이뤄내는 데 협력할 부분을 찾아가겠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문 대표도 여전히 당내에서 (문·안·박 연대에 대해) 완벽하게 공감을 못한 상황이지만 적극적으로 설득을 해서 하나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답을 했다"고 말했다. 박 비서실장은 "문 대표와 박 시장 모두 안 의원이 함께 하는 게 매우 중요하므로 도울 일이 있으면 서로 돕겠다는 취지의 말을 주고받았다"고 덧붙였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