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정 기자의 음악이 있는 아침] 멘델스존 8중주

중앙일보

입력 2015.08.20 09:17

업데이트 2015.08.20 09:24

멘델스존을 들으면 합이 딱 맞는 느낌이 듭니다.
작은 부분들이 톱니바퀴처럼 물려서 착 감겨들죠.

이 곡은 현악기 8대가 함께 연주합니다.
치열하고 바쁘게 돌아가는 음악이죠.
빈틈없이 채워지는 리듬에 숨이 가빠지기도 합니다.

이렇게 소란스러운 화합은 어떠신가요.
활기넘치는 앙상블에 에너지 충전해 보십시오.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