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영, 마녀사냥 출연… "고추 잔뜩 따고 여기 왔다" 충격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5.07.30 16:56

업데이트 2015.07.30 17:16

서인영 [사진 일간스포츠]

JTBC '마녀사냥'에 출연한 서인영이 "고추 잔뜩 따고 이 자리에 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인영은 최근 '마녀사냥' 103회 녹화에 게스트로 나와 솔직 담백한 모습을 보이며 '이 프로그램에 최적화된 게스트'라는 평을 들었다.

이날 서인영은 신동엽으로부터 "'마녀사냥' 어떤 것 같냐"는 질문을 받고 "완전 내 스타일이다. 매일 오면 안 되냐"라고 말했다. 그러자 MC 성시경은 "그동안 서인영은 너무 CJ 쪽 프로그램만 많이 했다"고 질책했다. 그러자 서인영은 "아니다. 고추 엄청 땄다"라고 버럭해 모두를 의아하게 만들었다.

서인영의 말인 즉, 지난번 JTBC '대단한 시집'에 출연하며 시골에서 고추를 수확하는 등 고생했던 일화가 있었다는 것. 이에 허지웅은 "서인영이 고추 열심히 따고 드디어 '마녀사냥'에 입성했다"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원조 마녀 서인영이 출연한 JTBC '마녀사냥'은 31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일간스포츠]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